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어벤져스와 노조 전성시대 개막불교포커스시즌2 제26회 뉴스 브리핑 & 비평
뉴스브리핑앤비평 추신(P.s.)

지난 25회 방영된 ‘조계종어벤져스 9인의 천막결사’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그 뜨거움이 댓글과 조회수 그리고 유튜브 구독신청으로 이어지면 좋겠습니다만, 특이하게도 불교포커스 대표전화와 연결된 제 휴대폰의 뜨거움으로 몰렸습니다.

[오디오 팟캐스트 바로듣기]

전화주신 분들이 가장 많이 전해주신 말씀은 ‘지금처럼 웃음속에 뼈가 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조계종어벤져스?”
 “정말 재치있다. 영화포스터와 이미지 합성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풍자와 해학이 함께 하는 비평문화가 우리 불교계에서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그 시절을 기억하는 분들에게는 최근 뉴스브리핑앤비평의 출현이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는 것 같다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작금의 모습에 극한 절망감을 쏟아내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숙박업, 요식업에 이어 이제는 수행을 가지고...”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이 그 정신보다는 겉모습에 치중할 때 숙박업, 요식업이 되듯이 야외천막결사 역시 그 의도가 다른 곳에 있지 않느냐는 확신에 찬 걱정입니다.

무엇을 좀 아는 것 같은 익명의 한 스님은 “그들이 왜 위례 신도시 종교용지에서 결사라는 것을 한다고 했는지 잘 살펴보라”는 제보성 조언도 주셨습니다.

불교포커스시즌2 제26회 뉴스 브리핑 & 비평 1부에서는 ‘조계종어벤져스 9인의 천막결사’에 보여주신 다양한 의견과 이후 뉴스들을 정리해 드립니다.

아울러 ‘어쩌면 그렇게 예상을 뛰어넘지 못하는 조계종의 노동조합 대응’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시청과 의견부탁드립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