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지정스님,불광법회 의혹제기에 답하다불교포커스시즌2 제26회 뉴스브리핑앤비평
[2부] 이번주 우리가 주목한 뉴스

불광법회로부터 퇴진요구를 받고 있는 회주 지정스님의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지정스님은 불광사 주지 진효스님을 통해 불광법회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의혹은 여전히 가시지 않습니다.

진효스님이 대리해 밝힌 지정스님의 입장을 불광법회가 제기한 의혹과 함께 정리했습니다. 뉴스브리핑앤비평의 생각도 덧붙였습니다.

[오디오 팟캐스트 바로듣기]

불광법회 제기의혹_1
지정스님이 건당상좌에게 넘긴 봉불사 대부분의 토지가 공양주 보살에게 매매된 이유

불광사 주지 진효스님이 전한 지정스님 입장
"건당한 상좌도 고령. 불의의 사고룰 겪은 후 봉불사 재산의 안정적 유지를 위해
공양주에게 매매했다.지정스님은 이미 상좌에게 모든 권한을 넘긴 상태여서
이번 사안과 직접 관련이 없다."

뉴스브리피앤비평 생각
시주금으로 조성된 사찰토지를 개인에게 넘기는 것이 맞는가? 그것도 매매다.
지정스님 주장대로 공양주 보살에게 보답 차원이었다면 신도들에게 충분히
이해를 구하는 과정을 거쳤어야 한다.

불광법회 제기의혹_2
지홍스님으로 부터 용도가 의심되는 5천만원을 받았다 

불광사 주지 진효스님이 전한 지정스님 입장_2
"뒤늦게 전달된 전별금 성격이다.지정스님이 회주소임에서 물러날 당시
두분(지정-지홍)스님간 말씀이 있으셨던것 같다. 중창불사로 여유가 없다가
회향후 그 약속을 지킨것으로 안다"

뉴스브리피앤비평 생각
불광법회 재정은 회보나 명등회의를 통해 공개하는것으로 아는데,확인내지 동의받지 못한 지출이라면 재정현황 공유가 형식적인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상품화 2019-11-01 22:49:08

    비대위는 사조직입니다.
    소수 몇명이 말도안되는 유언비어를
    퍼트리고 있고 악의종자를 만들고
    있습니다.
    빈수레가 요란하다는 말이 실감납니다.
    이권에 개입된 사람들이 개인이익을
    못 챙길것 두려워서 말도안되는 억지
    쓰고 있네요.
    불광사를 망치고있는 비대위 사조직
    누가 인정한다고 기자회견을 합니까?
    자격도없는 사람들이 기자회견 한다고
    말도안되는 거짓말듣고 기사화해서
    어용기자들이 제대로된 기사쓰는것
    봤나요?   삭제

    • 정법 2019-10-31 09:51:27

      광덕대선사님께서 이뤄놓으신
      정법1번지 불광사 청청도량이 바르지못한
      스님들로 인해서 일요법회가 아수라장이
      되었어요.
      삼보재정 투명하게 하자는데 못하는
      이유는 스님들 욕심때문입니다.
      왜 스님이 되셨는지 욕심채우기 위한
      출가였는지 묻고싶습니다.
      지정,진효 불광사에서 나가세요   삭제

      • 자인 2019-10-31 09:38:17

        바른정견으로 바라보면 현 실태를
        잘 알수있습니다.
        기도를 열심히 해보신분들은 압니다.
        스님이라고 무조건 편드는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이제는 불자들도 기복에서 벗어나야되고
        바르지못한 행동을하고 수행과 정진력없는
        무니만 스님인척 하는 수행자의 가면을
        벗겨야되고 청정도량을 지키기위해서
        당연히 신도들의 경책의 대상이됩니다.
        변명하며 거짓말하지마시고
        초발심때를 발심하신것 잊으셨는지...
        자신을 되돌아보는 성찰의시간을 갖고
        모두 내려놓고 떠나세요.   삭제

        • 불교포커스 만세!!! 2019-10-30 22:03:58

          불교계에 불교포커스라는 언론이 존재하니 얼마나 다행인지요.

          무엇이 문제인지 제대로 살펴보는 언론의 기본정석을 제대로 챙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 바라밀 2019-10-30 15:43:24

            그러게요 지혜님
            말도 안되는 일이벌어졌다니까요
            삼보정재를 일반인(공양주 ㅇㅇㅅ)에게 넘어가 있는게 등기부등본상에 기재 되어있는데도 안 믿어지시나요?
            보살님구법회 명등에게 물어보시던가
            지혜를 발동하셔서 팩트를 확인해보세요   삭제

            • 불광사 2019-10-30 14:21:49

              청정불광을 떠나주세요
              생각이 그렇게도 없으세요
              부처님 믿고 스님을 믿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전혀 안되잖아요 풀뿌리 민주주의 모르세요
              신도없는 절이 어딨느냐구요 신도들이 왜 울고 있는지 이만하면 지홍따라 ㅡ지지   삭제

              • 2019-10-30 13:50:39

                좀 작작 좀 합시다.
                작년 지홍 사태 때 그 누구보다 앞장 서서 지홍 타도를 외치고 길거리에서 전단 나눠주고 시위하던 분들을 단지 자신들의 과격한 일처리 방식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바로 지홍 졸개라고 몰아붙이고 욕하고 배척하고 너무 하지 않숩니까?
                웃기게도 신도회측은 자기들에 반대하는 신도는 무조건 지홍스님에게 뭔가 이권을 보장 받거나 했을 거라고 생각하더군요?
                너무 일방적으로 매도당하는 게 안타까워서 기사에 스님 편 드는 댓글을 쓰면 어느새 스님이 쓴 글이 되어버리고.
                참으로 생각들 하는 게 어찌 그리 단순무식한지요.   삭제

                • 2019-10-30 13:24:17

                  현 회장단과 명등 임원들은 이미 신도들에 대한 대표성을 잃었다.
                  신도들 사이에 의견이 대립하면 양쪽 의사를 반영해 일을 추진해야 하건만 일방적으로 한쪽 입장만 대변하며 행동하니 결국 이들의 폭력적이고 비불자다운 행동에 반발한 반대쪽 의견의 불자들이 독자적으로 행동하는 게 아닌가.
                  그리고 아래 행복님 제발 유언비어 좀 하지 말자.불자가 구업 무서운 줄을 모르고...
                  어쩌다 절에 가서 현진회장 측 임원이 해주는 이야길 들으면 지홍이고 지정스님이고 천하에 이리 나쁜 인간도 없다.
                  그러나 나중에 보면 80%는 과장, 허위,착각이더라.   삭제

                  • 행복합니다 2019-10-30 12:41:46

                    불광신도들은 지홍스님에 속았고 지금은 지정스님에 속고 문도스님들한테 속고 ....
                    그것도 부족했는지 사조직을 만들어 신도간다툼을 일으키고 세력싸움 부추키는 스님들 조폭들의 모습도 너무도 닮았습니다   삭제

                    • 보리 2019-10-30 11:57:42

                      지정스님은 참 대단하십니다.
                      자신으로 비롯된 의혹이나 거취문제를 문도회나 주지를 통하여 입장을 표하고 본인은 일체 모르쇠로 입장을 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그 이유를 알수가 없습니다.
                      본인 스스로 할 수 있는 역랑이 부족한게 아닌가 의구심이 듭니다.
                      법문이나 사찰에 주요 회의도 집전을 못하시고 오직 봉불사에만 칩거(?)하시고 계시니 어찌하오리까~???   삭제

                      1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