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왜 죽음을 명상해야 하는가진흥원 11월 화요 열린 강좌, 19일 이성동 정신과 전문의 초청

(재)대한불교진흥원에서 매월 개최하고 있는 화요열린강좌가 11월 19일 열린다. 11월 강좌 주제는 '왜 죽음을 명상해야 하는가' 이다.

'죽음을 명상하다 (조안 할리팩스 지음)'의 번역자 이성동 정신과 전문의가 전문 돌봄 집단과 임종자 가족들에게 가르쳐왔던 내용을 바탕으로 저자가 임종을 앞둔 이들의 명상 치료를 위한 훈련 프로그램 “Being with Dying: 죽음과 함께하는 삶” 프로젝트의 기본서에 담긴 삶과 죽음에 관한 마인드풀니스(mindfulness)와 컴패션(compassion)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9일 오후 7시 불교방송이 있는 마포 다보빌딩 3층 다보원에서 열리며, 참가비는 3천원 이내에서 자율적으로 보시한다. 열린강좌에서 모인 참가비는 불우이웃에 보낼 예정이다.

문의_ 02-719-2606, 네이버 카페(화요 열린 강좌  http://cafe.naver.com/dharin.cafe

저자 조안 할리팩스(전 컬럼비아대학교 마이애미 의과대학 교수, 인류학자)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와 마이애미 의과대학의 교수직을 지낸 선승이자 인류학자. 불
  교 연구 및 사회운동 센터인 우파야 선 센터(https://www.upaya.org)를 설립했고, 임종을 앞둔 사람들의 명상적 치료를 위해 ‘죽음과 함께하는 삶(Being with        
  Dying)’ 프로젝트를 창설, 의료 전문가들을 훈련시키고 있다. 

번역자 이성동(정신과 전문의)

  정신과 전문의로서, 현재 서울 명일동 소재 M의원 원장으로 있다. 옮긴 책으로는 『선과 뇌의 향연』, 『선과 뇌』, 『붓다와 아인슈타인』, 『불교와 과학, 진리를 논
 하다』,『달라이 라마-마음이 뇌에게 묻다』,『마인드풀니스』(공역), 『각성, 꿈 
 그리고 존재』(공역) 등이 있다. 

이성동 정신과 전문의 (사진출처 : 대한불교진흥원)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