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
2019 대북협력 국제회의 미국 뉴욕에서 개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상임대표 : 영담스님,윤여두,이일영,최완규)은 지난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대북협력 국제회의를 2019년에 11월 1일(금)부터 1박2일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한다. 2019 국제회의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경기도, 전미북한위원회(NCNK)의 공동 주최로 진행한다. 

1일(금)에는 최완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공동대표의 개회사, 신영섭 경기도 협력국장과 케이스 루스 NCNK 사무총장의 환영사에 이어 전체회의 1. '라운드테이블, 대북협력 since 1995 : 맥락,과정,변화' 에서는 제롬 A. 코헨 (미국 뉴욕대 로스쿨 교수)의 사회로 제롬 소바지(전 유엔 북한상주 조정관), 에리히 와인가트너 (전 FALU 담당자), 메릴린 와인가트너 (전 북한상주 유엔기구 보건의료 담당자), 빅터 슈 (전 월드비전 인터내셔널 북한 사업담당 국장), 박창일 (평화 3000 운영위원장), 강영식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회장)이 패널로 나선다.

이어 전체회의 2. '한반도 평화와 대북협력' 에서는 최완규 대표의 사회로 △ 북한의 인도적 현황과 한반도 평화 (이혜원 서울의료원 과장) △ 북미관계와 대북협력 (존 들러리 연세대 교수) △ 한반도 접경지대에서의 지자체 대북협력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센터장) △ 한반도 평화구축 관점에서의 NGO 대북협력 (김동진 트리니티 칼리지 더블린 교수) 를 발표한다.

2일(토)에는 전체회의 3. '유엔 대북재제의 인도주의적 영향' 과 전체회의 4. '국내외 대북협력 현황과 협력방안'을 비공개 회의로 연다.

지난해까지 '대북지원 국제회의'라는 회의명칭을 10주년이자 11번째인 이번 회의부터 '대북협력 국제회의'로 변경한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번 회의가 그동안 진행된 한국 민간단체의 대북지원과 협력사업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간 적대관계 해소에 기여해왔던 역할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기회가 되고, 또한 현재 대북재제가 북한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인도주의 활동에 미치는 역할을 분석하고 지금의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국제 인도주의 사회와 한국 민간단체들이 지혜를 모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라며 취지를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