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지구촌공생회, 미얀마 교육시설 및 식수시설 제막식 진행미얀마 미래를 위한 지구촌공생회의 발걸음

지구촌공생회는 11월 4일부터 10일까지 5박 7일간 이사장 월주스님, 이사 원광스님, 사무처장 덕림스님과 지구촌공생회 후원자, 실무자들이 동행한 미얀마 사업지 방문을 통해 운영 중인 교육시설과 식수시설 제막식 및 모니터링을 진행해 나간다.

시찰단은 5일, 미얀마 4번째 교육시설인 따인떼야 화엄학교를 방문하여 올해 8월 완공된 백천도서관 명판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날 진행된 행사에는 따인떼야 화엄학교 우옥따마 교장스님을 비롯한 학교 관계자, 지역 주민 및 학생, 지구촌공생회 지부 활동가 등 약 76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 주었다.

백천도서관이 건립되기 전까지 따인떼야 화엄학교는 사원 숙소를 막아 임시 도서관으로 이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학생 수가 증가함에 따라 도서관 내 학생 수용이 어려워졌으며, 시설 노후로 인한 누수 등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도서관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백천문화재단은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올해 1월 도서관 건립 후원을 약속, 1천 8백만원을 지원했다. 더불어 학교 측의 도서 구입비 지원과 지역 주민들의 기여가 더해져 21평 규모의 도서관이 건립됐다. 백천도서관을 통해 따인떼야 화엄학교 학생들의 교육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제막식에 참석한 지구촌공생회 이사장 송월주 큰스님은 "백천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지구촌공생회가 미얀마에 2곳, 캄보디아에 1곳, 총 3곳의 도서관을 건립할 수 있었다"며 "독서 문화가 익숙하지 않은 미얀마 아이들이 백천도서관을 통해 책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6일에는 2층 건물로 미얀마 최대 건립 규모를 자랑하는 더포아 정혜학교를 방문해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지구촌공생회 이사장 송월주 큰스님은 더꾸따라 사리 교장스님에게 선물과 함께 학교 운영에 대한 격려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더포아 정혜학교는 설립 초기에 비해 학생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현재 355명의 배움 터전으로 한 몫을 담당하고 있다.

이어 7일에는 내년 4월 졸업 예정인 아이들에게 졸업 선물을 전달하기 위해 밍글라따지 초등학교와 파욱쉐핀 초등학교를 방문했다. 지구촌공생회 이사장 송월주 큰스님은 아이들에게 축원과 함께 네팔 사회적기업 '굿핸즈'에서 만든 책가방과 학용품을 전했다.

선물 전달식에 이어 오후에는 아욱닉 마을을 방문해 생명의 물탱크 42호기 제막식을 진행했다. 미얀마 3대 건조지역 중 하나인 만달레이주 냥우타운쉽 아욱닉 마을에 만들어진 42호기 물탱크는 지구촌공생회 후원자들의 따뜻한 보시행과 지역 주민들의 기여 및 노동력 지원 등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졌다.

생명의 물탱크 42호기는 약 37,854L(10,000갤런)의 용량으로 600여 명의 주민들이 깨끗한 물을 충분히 이용할 수 있어 수인성 질병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집집마다 물탱크 파이프라인을 연결해 물을 구하러 다니는 번거로움을 덜게 됐다. 안정적인 식수원 확보로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마을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지구촌공생회는 단기 지원에 그치지 않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인의식 고취와 사후관리 중요성 인식을 위한 교육과 점검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한편 시찰단은 오는 10일까지 미얀마 지부에서 운영 중인 식수시설 5곳을 추가로 방문하여 제막식 및 모니터링을 진행해 나간다.

지구촌공생회는 2008년 미얀마 지부를 설립한 이래 지금까지 10개의 교육시설(공립학교 4개교, 사원학교 6개교)과 42기의 식수시설을 건립하여 운영, 지원해 오고 있다. 또한 '자립'을 위해 정부와 주민들에게 책임감을 부여하고 관심과 기여를 이끌어내 교육, 식수 시설의 지속적인 운영을 위한 사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