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한마음선원 2019합동수계식 열어11월 17일(일) 안양본원 및 국내외 25개 지원서 총 4757명 수계·연비 받아

362명 수계, 4395명 연비
혜수 스님 “생활 속 지계” 당부
장애인·가족단위 동참 눈길

(재)한마음선원(이사장 혜수스님, 이하 한마음선원)은 11월 17일 안양본원에서 2019년 합동수계식을 개최했다. 이번 수계식에는 안양본원을 비롯해 국내 15개, 해외 10개 지원에서 대중들이 운집했으며, 4395명이 연비, 362명이 새로 계를 받는 등 총 4757명이 불자로서의 새로운 삶을 다짐했다.

이날 수계법회는 오전 10시 30분 예불을 시작으로 삼보를 찬탄하며 수계를 고하는 ‘거향찬’, 삼보를 청하는 ‘청성’, 청법삼배, 대행 스님 영상법문, 수계사를 청하는 ‘청사’, 이사장 혜수 스님을 수계사로 한 오계, 연비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연비 의식 후에는 대구지원 손은지 씨의 발원문 대표낭독과 함께 진주지원 정종수 씨를 대표로한 수계첩 수여, 이사장 혜수 스님의 당부말 등이 이어졌다.

이날 수계식에서 손은지 씨는 수계자를 대표해 “수억겁을 살아오며 무명으로 인해 지어진 수많은 인과와 업식이 있다고 하지만, 저희 수계자들은 이 생에 부처님의 가르침을 만나 인과도 업식도 붙을 바 없는 공한 마음의 이치를 알게 되었다”며 “탐진치 삼독심을 녹이고 생사의 수레바퀴를 벗어나 자유인이 되기를 발원한다. 우리가 몸 담고 있는 세상 속에서 스승의 가르침을 실천하며 더불어 함께 진리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발원문 낭독 후 손 씨는 “신도들을 대표해 발원하게 되어 영광이다. 부처님 제자로 다시 태어나 더 많은 이들에게 많이 베풀고 부처님께 한걸음 더 다가가고 싶다. 상구보리 하화중생을 마음에 새기고 실천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사장 혜수 스님은 수계자들을 대표해 진주지원 정종수 씨에게 수계첩을 전달했다.

혜수 스님은 “해마다 계를 받지만 사실 이런 계행의 실천은 생활 속에 있다. 큰스님의 가르침에 따라 늘 마음을 맡기고 생명을 존중하며 진실한 마음으로 청정한 계행을 지켜나가자. 또한 항상 오계를 잘 지키는지 살펴 마음공부를 게을리해서는 안된다. 오늘 연비를 받은 만큼 끊임없이 나를 돌아보며 정진해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연비의식에는 고령의 신도들 뿐만 아니라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신도들과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가족단위 신도들이 모두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한마음선원 신도인 차희원 씨는 초등학교 5학년과 3학년인 아이들을 데리고 연비를 받았다. 차 씨는 “항상 해마다 연비를 받고 있지만 마음공부를 더하자는 의미에서 참여하게 됐다. 수계 연비는 한해 자신을 돌아보고 다시 서원하게 되는 자리 같다. 아이들도 이런 기억이 남아 앞만 보지 말고 자신을, 그리고 주변을 돌아보는 기회를 자주 갖도록 하고 싶다”고 참여소감을 전했다.

한마음선원 안양본원에서 합동수계식이 열렸다. (사진출처 : 한마음선원)
한마음선원 이사장 혜수스님이 합동수계식에 동참한 불자에게 연비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마음선원)
한마음선원 스님이 합동수계식에 동참한 불자에게 연비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마음선원)
한마음선원 스님이 합동수계식에 동참한 어린이 불자에게 연비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마음선원)
한마음선원 스님이 합동수계식에 동참한 어린이 불자에게 연비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마음선원)
한마음선원 합동수계식에서 발원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마음선원)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