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영천 대현사, 티베트 다와 롭샹 린포체 초청 수계 법회 봉행다와 롭샹 린포체 스님 법문 및 달라이 라마 메시지 전달
마정수기 수계 및 방생 대법회

영천시 대현사(주지 혜원스님)는 11월 24일 대현사 무량수전에서 티베트 다와 롭샹 린포체 초청 마정수기 법회를 봉행했다.

마정수기 수계 방생 대법회는 티베트식 세링도빠 및 축원에 이어 린포체 스님 법문과 달라이 라마 메시지 전달, 마정수기 및 대승보살계첩 수여, 부처님 진신사리 이운식으로 이루어졌다. 연이어 사부대중이 함께 대현사 앞 대승지에 방생을 하는 것으로 법회가 마무리 되었다. 

린포체 스님은 법문에서 “어느 누구든 계를 받음으로 부처가 될 종아를 발아시킨 것이요. 오계를 봉행하는 자는 신보다 위대하다고 한다.”며 “달라이 라마께서도 계를 받아 지킨다면 그 공덕은 윤회의 사슬을 끊고 깨달음의 연이 될 것이라 말씀하셨다.”고 하셨다. 

이날 법회에서 주지 혜원 스님은 “먼 티베트에서 오신 린포체 스님과 우리 불자들이 오늘 대현사에서 인연을 맺고 수계 법회를 봉행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드린다.”며 “수계를 받으신 모든 불자님들께서는 서원과 계율을 지켜 깨달음을 이루시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한편, 마정수기 법회에는 용암사 법광 스님, 정토사 응천 스님, 용담사 법행 스님 등 많은 사부대중이 참석했으며, 약 400여명의 신도들이 수계를 받았다. 

린포체란 과거 생에 티베트 불교 출가 수행자로 수도하다 죽은 후 다시 인간의 몸을 받아 환생하였다는 것이 증명된 사람을 말하며, 마정수기는 티베트 불교의 귀의 의식으로 우리가 지은 모든 업장이 수기를 받는 찰나에 소멸된다는 대법 의식이다. 

영천 대현사 티베트 다와 롭샹 린포체 초청 수계 법회 (사진출처 : 대현사)
영천 대현사 티베트 다와 롭샹 린포체 초청 수계 법회 (사진출처 : 대현사)
영천 대현사 티베트 다와 롭샹 린포체 초청 수계 법회 (사진출처 : 대현사)
영천 대현사 티베트 다와 롭샹 린포체 초청 수계 법회 (사진출처 : 대현사)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