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김정숙 여사, 베트남-태국-라오스 정상부인들과 오백나한전 관람
문재인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27일(수) 오전 9시50분부터 11시30분까지 부산시립박물관에서 진행된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 전시를 2019 한-아세안 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 날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부인과 함께 관람했다.(사진출처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27일(수) 오전 9시50분부터 11시30분까지 부산시립박물관에서 진행된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 전시를  2019 한-아세안 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 날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부인과 함께 관람했다.

김 여사는 메콩강 지역국가인 베트남, 태국, 라오스 정상 부인들과 함께 한 사전환담에서 “부산은 불자들이 가장 많은 도시로 신라시대부터 사찰이 공존하면서 일상에서도 불심이 녹아 있다. 라오스, 태국, 베트남에서 탁발(공양)이 일상이듯이 한국 사람들의 마음에서도 불교적인 삶의 의미, 해탈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이런 한국의 마음이 있기에 메콩 국가와 함께 하고 싶은 것이 문 대통령과 저의 마음”고 밝혔다.

또 “예전 불교는 개인의 해탈에 무게를 뒀다면 지금은 교육,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것, 국가와 국민이 함께하는데 역할을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오늘 한-메콩 정상 부인들께서 함께해 나한전을 관람하게 된 것에 감사하다. 부산 시민들께서도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영월 창령사 터에서 출토한 나한상들을 설명하며 “이 나한상들은 얼굴, 자세가 모두 다르다. 당시 승려들이 수행하며 도를 닦는 모습으로 비춰진다”며 “유머스러우면서도 다양한 표정, 모습 등 인간적인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메콩 정상 부인들은 ‘당시 스님의 모습인지’, ‘한국인의 모습인지’ 등을 물으면서 ‘매우 아름답다’, ‘평화로운 모습이 감명 깊다’며 깊은 관심을 표했고, 이에 김 여사는 “한국인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전시 취지를 밝혔다.

메콩 정상 부인들은 함께 모여 있는 나한상과 한국 불교 역사에 대해 관심을 보였고, 배 관장은 “나한들이 함께 웃고, 울고, 놀고, 화내는 희로애락의 모습을 표현했다”면서 “나한상들이 14세기 고려시대 사찰인 영월 창령사 터에서 2001년 발굴됐다”며 고려시대부터 현재까지 한국 불교의 역사에 관해서도 설명을 이어갔다.

나한전 관람후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은 “특별한 행사에 초대해 줘서 감사하다. 깊은 의미가 있다”며 “태국에서는 완벽한 조각을 만들려고 하는데 이 나한상들은 자연스러워 보인다. 일반인들이 명상으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감명 깊다”고 밝혔다. 날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부인은 “제가 수행하는 듯하다. 명상을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은 불교의 5계에 대해 설명하며 “나한들이 우리들의 대화를 들을 수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덕담을 했다.

김 여사는 “한-메콩이 같은 불교문화를 공유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오늘 전시와 공연으로 함께할 수 있고, 모든 것이 통하는 게 있다는 것에 매우 기쁘다”고 소회를 밝히고, “오늘 나한상의 미소를 보면서 여사님들의 모습이 떠올려진다”고 덕담을 이어갔다.

김정숙 여사, 오백나한전 관람 관련 서면브리핑


김정숙 여사는 27일(수) 오전 9시50분부터 11시30분까지 부산시립박물관에서 진행된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 전시를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 날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부인과 함께 관람했습니다.

김 여사는 메콩 정상 부인들과 함께 한 사전환담에서 “이번 전시는 부산시와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열게 됐다”며 “부산은 불자들이 가장 많은 도시로 신라시대부터 사찰이 공존하면서 일상에서도 불심이 녹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라오스, 태국, 베트남에서 탁발(공양)이 일상이듯이 한국 사람들의 마음에서도 불교적인 삶의 의미, 해탈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이런 한국의 마음이 있기에 메콩 국가와 함께 하고 싶은 것이 문 대통령과 저의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예전 불교는 개인의 해탈에 무게를 뒀다면 지금은 교육,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것, 국가와 국민이 함께하는데 역할을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오늘 한-메콩 정상 부인들께서 함께해 나한전을 관람하게 된 것에 감사하다. 부산 시민들께서도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영월 창령사 터에서 출토한 나한상들을 설명하며 “이 나한상들은 얼굴, 자세가 모두 다르다. 당시 승려들이 수행하며 도를 닦는 모습으로 비춰진다”며 “유머스러우면서도 다양한 표정, 모습 등 인간적인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메콩 정상 부인들은 ‘당시 승려의 모습인지’, ‘한국인의 모습인지’ 등을 물으면서 ‘매우 아름답다’, ‘평화로운 모습이 감명 깊다’며 깊은 관심을 표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국인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전시 취지를 밝혔습니다. 배 관장은 “김승영 작가의 설치로 젊은이들에게 해 주고 싶은 글을 새긴 벽돌로 바닥 공간을 조성했다”고 소개하며 “한국 사람들은 이 나한상 전시를 보고 자신의 얼굴, 할머니, 어머니, 아버지의 얼굴을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메콩 정상 부인들은 함께 모여 있는 나한상과 한국 불교 역사에 대해 관심을 보였고, 배 관장은 “나한들이 함께 웃고, 울고, 놀고, 화내는 희로애락의 모습을 표현했다”면서 “나한상들이 14세기 고려시대 사찰인 영월 창령사 터에서 2001년 발굴됐다”며 고려시대부터 현재까지 한국 불교의 역사에 관해서도 설명을 이어갔습니다.

김 여사와 메콩 정상 부인들은 오백나한전 관람에 이어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생황과 단소의 2중주인 ‘생소병주’로 ‘수룡음’이 연주됐고, 장구, 징, 아쟁, 대금, 피리의 반주에 맞춰 ‘승무’가 공연됐습니다.

김 여사와 메콩 정상 부인들은 공연 이후 차담을 나눴습니다.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은 “특별한 행사에 초대해 줘서 감사하다. 깊은 의미가 있다”며 “태국에서는 완벽한 조각을 만들려고 하는데 이 나한상들은 자연스러워 보인다. 일반인들이 명상으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감명 깊다”고 밝혔습니다.

날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부인은 “제가 수행하는 듯하다. 명상을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은 불교의 5계에 대해 설명하며 “나한들이 우리들의 대화를 들을 수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덕담을 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메콩이 같은 불교문화를 공유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오늘 전시와 공연으로 함께할 수 있고, 모든 것이 통하는 게 있다는 것에 매우 기쁘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나한상의 미소를 보면서 여사님들의 모습이 떠올려진다”고 덕담을 이어갔습니다.

한국의 단풍과 낙엽이 아름답다며 한목소리를 낸 메콩 정상 부인들은 김 여사와 함께 행사장 밖 은행나무와 정원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김 여사는 정상 부인들을 환송한 후 행사를 진행한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2019년 11월 27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

* 본 저작물은 '청와대'에서 '2019년'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4유형으로 개방한 '청와대 > 청와대 뉴스룸 > 청와대가 전합니다 > 김정숙 여사, 오백나한전 관람 관련 서면브리핑(작성자:청와대)', 을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청와대, https://www1.president.go.kr/'에서 무료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절망 2019-11-28 11:13:40

    옛날 독재정권 같으면 대통령 외국순방 외국정상친견 뉴스가 하루에도 몇십분씩 도배를 했을텐데
    지금 민주정부가 들어서니까 대통령 내외분들 외국정상외교 뉴스는 뉴스 맨 마지막에 몇분정도 단신으로 처리하고
    야당대표의 때쓰기정치나 정치검찰의 대통령 주변인사 엮어서 큰 비리라도 있는양 언론플레이 하는걸로 초반 몇십분씩 도배 서울 아파트값 올라서 경제가 망했다고 또 몇십분간 도배 ㅠㅠㅠ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