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BBS, 지상파 방송사업자 재허가 의결방통위, BBS불교방송 지상파 방송사업자 재허가 의결, 유효기간 4년
재난 방송 대비 의무화 재허가 조건과 비영리법인 운영 관련 법령 준수 권고

BBS불교방송(사장 이선재)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지상파 방송사업자 재허가를 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2월 11일 제 62차 방송통신위원회를 개최하고 2019년 12월말 허가유효기간이 만료되는 BBS불교방송 등 33개 방송사업자 141개 방송국에 대한 재허가를 의결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재허가 심사의 공정성과 투명성, 전문성 확보를 위해 방송·미디어, 법률, 경영·회계, 기술, 시청자 등 각 분야 전문가 11인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한 결과, 재허가 기준 점수인 650점 이상을 획득한 BBS불교방송 등 33개 사업자 141개 방송국에 대해 허가 유효기간을 4년으로 재허가를 의결하였다. 

이번 재허가 심사는 방송광고매출 급감 등 방송경영환경이 전반적으로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의 실현 가능성, 프로그램 제작·투자계획의 적절성 등을 중점적으로 심사하였다.

방통위는 종교지상파방송에 대해 재난방송 의무사업자로서 재난 방송 매뉴얼 작성 비치, 내부 교육 및 모의 훈련 실시를 의무화하는 재허가 조건과 비영리법인 운영에 관한 관련 법령 준수를 권고했다. 

불교계 유일의 지상파 방송사인 BBS불교방송은 안정된 방송포교를 위해 2015년 12월에 후원조직 만공회를 출범시켰다. 현재 약 7만 명의 만공회 회원들의 후원에 힘입어 우수한 불교 콘텐츠를 제작하며 방송의 공적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에 부가된 재허가조건과 권고사항을 보다 충실히 준수할 예정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