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도심 속 정원 산책은 어떠세요?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로 채운 전시서울노인복지센터, 탑골미술관에서 12월 20일(금)까지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개최

동반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반려식물과 어르신 글을 모은 전시 개최
오픈식에서 샌드아트 라이브 공연과 원예복지 강연으로 자연과의 공존에 대한 감수성 높여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서울노인복지센터(관장 희유스님)는 탑골미술관에서 12월 20일(금)까지 반려식물과 함께하는 특별한 전시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를 개최한다.

서울노인복지센터는 도시농업공동체 활성화 기관으로 지난 10월부터 2019 서울농부 회원 지원사업 ‘서울선배시민, 반려식물과 함께 춤을’을 진행해왔다. 

참여 어르신들은 반려식물에 대한 이해와 공감글쓰기 강연을 통해 기르고 관리하는 대상이었던 식물을, 공감의 대상으로서 식물인 ‘반려식물’로 의미를 전환했다. 또한, 큰 화분에 갖가지 식물과 소품을 활용해 각자가 꿈꿔오던 정원을 ‘미니 정원’으로 구현하기도 했다.
 
어르신들은 “얘들이 나한테 손짓을 하는 것 같고, 나도 거기에 화답해서 뭐라고 화답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라고요.”, “매일 들여다보고 만져가면서 돌보다보니 가족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심는 것부터 시작해서 잘 기르는 법을 배워 정성들여 키우니 애틋한 정이 생겨요.” 등의 소감을 밝혔다. 

‘2019 서울농부 회원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온 어르신 25명이 지난 2개월 간 반려식물과 함께 만든 이야기를 담았다. 

서울시는 2012년도부터 도시농업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도시농업이란 도시 내 다양한 생활공간에 농작물, 수목, 화초를 재배하거나 곤충을 사육하는 것을 의미하며, 생산적 여가활동과 건강증진, 공기정화와 생활환경 개선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미니정원, 반려식물, 공감일기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반려식물이 가진 긍정적 효과와 의미를 전할 뿐 아니라, 식물을 활용해 실내를 자연친화적 공간으로 구현하는 방식을 엿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11일(수)에는 탑골미술관에서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오픈식을 개최했다. 오픈식은 샌드아트 라이브 공연<씨앗이 꿈꾸는 세상>과 원예복지 강연<식물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관람객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샌드아트 라이브 공연은 내가 기르는 하나의 화분이 환경에 미치는 나비효과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되었으며, 원예복지 강연은 반려식물이 가지는 의미와 겨울철 식물 관리법에 대해 다루었다. 

서울노인복지센터 관장 희유스님은 “무언가에 관심을 갖는 순간 애정과 공감이 형성되고, 그런 존재 자체가 일상을 특별하게 만들기도 한다.”며, “어르신이 직접 가꾼 반려식물과 이를 바라보며 작성한 공감일기를 통해 그 특별함을 엿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려식물과 어르신의 공감일기 '초록으로 물들다. 나도 당신도' 전시회 (사진출처 : 서울노인복지센터)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