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불광법회불광사,법보신문 규탄기자회견

 편파, 왜곡, 허위보도를 일삼는  법보신문을 엄중 규탄한다

법보신문은 2018년 6월, 지홍스님의 부적절한 여인관계와 유치원 공금횡령 사건으로 유발된 불광 사태 초기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사실 확인 없이, 일방적으로 지홍스님의 입장을 옹호하고 대변하는 기사보도로  일관해 왔습니다.

[오디오 팟캐스트 바로듣기]

구체적인 사례로, 법보신문은 1) 불광사태를 일부 문도스님들의 선동에 의한 것으로 지속적으로 왜곡해 왔으며, 2) 선량한 불광 신도들을 폭력집단으로 내몰고, 3) 현진 법회장을 비롯한 일부 신도들이 사찰을 사유화하려고 한다는 허위보도를 통하여 스님들과 신도들을 이간질하였습니다
 
단연코 격앙하지 않을 수 없는 허위 보도의 압권은 광덕문도회 일동으로  낸 허위성명서를 바탕으로 보도한 지난해 12월 30일자 기사였습니다.
 
실제로는 광덕문도회가 개최되어 "회주 지정스님과 주지 진효스님을 지지한다"는 등의 내용을 결의하거나 그러한 내용 등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기로 논의한 바가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광덕문도회 일동의 명의를 도용하여 허위 성명서를 사실확인도 없이 허위로 보도하였습니다.
 
언론으로서 최소한의 기본도 지키지 못한 법보신문에 대하여 큰 실망과 연민을 느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 불광 신도들은 불광사태의 근원인 지홍스님의 계획적인 갈등 유발 계략과  그 계략에 동조, 편승하는 법보신문을 엄중히 규탄하며, 
 
허위 날조 보도, 편파 왜곡 보도를  즉각 중지하고, 정법수호를 선양하는 불교 언론의 거룩한 사명에 충실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
 
나아가, 아래와 같이 불광사태의 진실을 분명히 밝히는 바이니, 법보신문은 정확한 사실 보도에 책임을 다하여 선량한 불광신도들의 공분을 일으키는  어리석음을 되풀이 하지 않기를 거듭 촉구합니다.
 
첫째, 작금 불광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은 지홍 스님의 배후 조종에 의하여 그의 하수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의심받는 현지도부가 400억 불사 시주금의 결산내역을 알고자 하는 신도들의 정당한 요구를 거부하는 데에서 출발한 것입니다.
 
둘째, 우리 모든 불광신도들은 서원이 견고하고, 수행이 훌륭한 스님들을 모시고, 바라밀 신행공동체로서 거듭나기를 바라는 원력에서 힘든 인욕바라밀 정진을 하고 있을 뿐임을 명확히 하며, 특정 문도스님들의 선동에 의한 것이라는 지홍스님의 주장은 자신의 비리 은폐를 위한 속임수라는 것을 만천하에 재천명합니다. 
 
셋째, 현진 박홍우 법회장은 임기가 정해진 법회장으로,  결코 사찰을 사유화할 수도 없을 뿐더러 광덕 정신을 회복하고자 염원하고 있는 절대다수의 불광 신도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올곧게 지도력을 발휘하고 있는 존경받는 불자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넷째, 신도세력은 결코 양분되어 싸우는 것이 아니라, 불광정상화를 염원하는 정의로운 절대 다수의 신도들에 대하여 불광정상화의 대의를 저버리고 사익을 추구하는 극소수 신도들이 갈등을 야기하고 폭력을 유발하는 불순 행동을 하고 있을 뿐입니다.
 
이상에서 천명한 불광 사태의 진실과 본질은 외면하고 있는 법보신문은 사회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며, 이에 불광신도들은 다음과 같이 강력하게 규탄합니다.
 
하나, 그동안의 허위, 왜곡, 편파 보도에 대하여 사과하고, 즉각 정정 보도 하라.
 
둘, 이후에는 불광법회 불광사에 대한 허위, 왜곡, 편파 보도를 결단코 하지 말라.
 
셋, 1항의 사과와 정정보도의 요구조건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모든 법적 대응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천명한다.
 
, 향후에도 불광사태의 본질을 흐리고 왜곡보도할 경우,  정의로운 불자시민단체와 연대하여 불매운동도 불사할 것을 천명합니다.


불기 2564년(2020) 1월 10일
정법을 수호하는 불광법회 불광사 신도 일동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파계승 지홍과 자승 2020-01-14 04:09:47

    불광사문제와 조계종단의 문제는 같다 파계승들이 종단과 샤찰을 점령한 것을 몰아내지 않으면 해결이 불가능하다
    몇년전 한겨레종교담당기자가 조계종자승과 도박승려를 비호하면서 개혁파승려도 종단과 사찰을 점령하기 위한 것이라 썼다 진보언론이나 법보도 같다 부패를 개혁하는 것이 정의와 정법인데 받아먹은게 있어 본질을 흐린다 언론의 악습이다   삭제

    • 이 여자 완전 2020-01-14 00:49:57

      내용은 인욕등 부처님 광덕 큰스님등 좋은 말은 다하고 했는대 막상 이 여자 말하는 행태보니 너무 악바리다 무섭다 이 여자 5년뒤에 이렇게 말할수잇을지 어디든 앞장서서 날뛰지들 마십시요 예전에 조개종구하자고 총무원청사 점령하고 싸우던 스님들은 지금 찌그러저 살고 나중에 뒤에 궁경하던 것들이 지금 설치고 주인행사하는것이 세월이거든요 자승이는 민주화 및 구종법해한번 안해본인물이건드요 그런대 지금 최고 권력자이잔아요 원장도 아직 명령받고직무한다네요 대단하잔아요 앞에서 날뛰엇으면 아마 지금 개취급 받앗을것입니다   삭제

      • 정법수호 파사현정 2020-01-13 19:43:47

        거의 불한당 수준이지요..?
        사필귀정은 하늘의 도리입니다.
        결코 굴하지 말고 정법을 위해 부처님의 은혜를 위해 광덕큰스님께 입은 은혜를 위해 끝까지
        용맹정진 합시다.   삭제

        • 민정 2020-01-13 11:34:57

          옳습니다!!!! 세상에 어떤 신문이 가슴아픈 사태에 대해 물불안가린다는 저속한 표현을 씁니까??? 이미 언론의 권위와 기능은 상실하고 똥통으로 전락한지 오래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