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한국불교 다시 태어나는 계기로 만들겠습니다”[특별 인터뷰] 천성용 고운사정상화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누군가에게는 대한불교조계종 주요 중진승려의 ‘성 문제’가 그렇게 놀랄일이 아닌게 되버린지 오래입니다. 한 두 번 겪는 일이 아닌 경험을 하게 되는 조계종 주변 불자들에게는요.
 
 
그러나 아직도 세상이 무너지고 내일 당장 우리 절이, 우리 부처님이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과 안타까움으로 가슴이 까맣게 타들어가는 말뚝 신심을 가진 분들도 여전히 계십니다.정말 존경스러운 분들입니다.
 
그런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16교구 본사 고운사입니다.
주지는 말사 주지시절부터 계속된 범계행위를 본사 경내에서도 벌였고,
그 광경을 녹취한 소임자는 그것을 빌미로 자신의 이해관계를 위해 주지를 협박하고
급기야 당사자간 폭력사태도 벌어졌습니다.
 
이번에도 신도들은 정법을 바로 세우고자 전면에 나섰습니다.
그리고 말도 안 되는 이런 일들을 반드시 조계종의 어른스님들과 총무원이 바로 잡아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루 하루 시간이 지나면서 그 믿음이 조금씩 흔들리고 있습니다.
부처님법을 말하기 이전에 세속에서도 상식선에서 해결되는 일들이 좀처럼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창피를 무릅쓰고 크게 소리내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심에 있는 분을 만났습니다.
천성용 고운사정상화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지난 10일, 2천7백여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호법부에  제출한 직후 가졌던 인터뷰에서 천 위원장은 작지만 단호한 어조로 말했습니다.
 
“고운사 사건, 한국불교 다시 태어나는 계기로 만들겠습니다”
 
[특별 인터뷰] 천성용 고운사정상화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지금 시작합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불자 2020-01-15 10:49:33

    선거에 졌으면 수긍하고 사표 썼으면 조용히 물러날 것이지 속세에서도 하지 않 는 일을 수행자라는 이가~불교 미래가 암담 합니다 과거에 누렸던 완장이 많이 그리운가 봐요 많이 자신없나봐요 어리석은 불자들 앞세우고 뒤에서 조종이나하고 어디가서 불자란 말도 못 꺼낸 입장이니 제발 조용이좀 있어요 신도회장님 ~ 한국불교를 다시 태어나게 한다고~? 니가~? 지나가는 개가 웃겠다   삭제

    • 포커스 낮술? 2020-01-14 17:21:11

      펙트 없으면 그만이지 저런이가 바로 절집을 패당짖는 마구니가 아닐까?
      선거에 다고 다시 되 찾는 다는다면서..
      고운사가 어디 지꺼가 개념없는 사람 데려다
      지금 뭐하시나 포커스?   삭제

      • qnfwk 2020-01-14 16:40:24

        저 아저씨 무슨 소린지~정황 정황 하면서 팩트는 없네 스님 앞잡이 하는 느낌
        애매한 연미사 신도들 앞세워서 시위나 하고~쯔 그 시간에 경전이나 한 줄 읽지
        불교를 다시 태어나게 만든다고~ ? 먼저 ㅈㅅ 스님 먼저 정화 시키지~ D중 앞잡이 말고 니 일이나 잘하소   삭제

        • 혜의 2020-01-14 11:54:48

          승려들의 성타락은 이미 도를 넘었다.
          자승이가 천막 상월성원에서
          그간의 잘못을 대참회하고 동안거동안
          참회 정진을 했다면 진정성이 있다고 본다.
          너의 범계에 대한 참회가 한국불교를 바로 세우는 마중물이 될 것이고
          나같은 이도 참회정진에 동참을 했을 것이다.
          잘못에 대한 참회없이 선을 빙자한 자승일당의 쇼는
          불교에 먹칠을 하는 짓이다.
          그런 마구니 짓을 멈추기 길은 시간이 흘러
          빨리 동안거가 끝나는 것 뿐이다.
          자승아!
          불법건축물 속에서 소음공양을 받으며 한소식 깨쳤느냐?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