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한국스카우트불교연맹, 국제 스키캠프 개최한국⋅타이완⋅홍콩⋅말레이시아 등 4개국 120명 참가
불자 친구들끼리 스키 타며 친목 다져

불교스카우트연맹(연맹장 : 성행스님)은 한국, 타이완, 홍콩, 말레이시아 등 4개국 어린이와 청소년 120명이 참가한 제7회 국제 스키캠프를 지난  1월 29일(수)부터 1월 31일(금)까지 2박 3일간 경기 포천 베어스타운 리조트에서 개최했다.

  이번 스키 캠프 주요 내용은 스키 용구 착용법, 넘어지는 법, 일어나는 법, 초보 활주법, 방향전환, 활강, 프르그 연속돌기, 사활강, 프르그보겐, 슈템턴 등 스키 전반에 걸친 교육과 실습으로 이루어졌다.

  29일 저녁 7시부터 시작된 입재식에서는 다 같이 입을 모아 삼귀의와 반야심경을 봉독하며 불자다운 어엿한 모습을 보였다.  

  성행스님은 입재식에서 환영 인사말을 통해 “지구촌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흰 눈과 별빛의 어우러짐 속에서 정서를 순화하고 심신을 단련하여 건강한 미래의 지도자로 성장할 것”을 당부하고, “2023년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에도 참가하여 국제 친교와 우의를 다져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입재식에는 한국스카우트연맹 이항복 중앙훈육위원장과 청계사 총신도회 무상행 회장을 비롯한 신도회 임원들도 참석하여 국제스키캠프 개최를 축하하고, 참석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격려했다.

  이어 열린 ‘국제친선의 밤’ 에서는 청계사 박소연 대원의 가야금 병창, 대구 대관음사 팀의 ‘아모르파티’, 직지사 팀의 플래시몹 공연, 말레이시아 대표단의 전통 춤 공연, 군포 정각사의 태권도 시범 등 그동안 준비한 특기와 장기를 다채롭게 뽐냈다. 마지막으로 걸그룹 ‘미드나잇’이 무대에 올라 국내외 모든 참가자들은 열띤 호응과 함께 K pop 공연을 즐겼다.

   대만 타이중시 루샨유 스카우트 대원(15세)은 “스키캠프에 참가할 기회를 준 한국 불교스카우트에 감사드린다. 타이완은 더워서 눈이 없고 스키를 타기 어려워서 이번에 스키를 배우고 실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같이 흰 눈이 없는 나라 참가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

  대구 대관음사 한상범 어린이(11세)는 “처음 스키를 타고 눈 위에 섰을 때는 좀 무서웠는데, 몇 번 넘어지고 나니까 재미있고 신난다”고 말했다. 고양 정혜사 장일훈 어린이(13세)는 “스키타고 내려올 때 무섭기도 했지만 재밌고 신났다. 다음에도 기회가 되면 친구랑 또 오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국제스키캠프는 인성 함양과 심신 단련에 이어 밤 시간에는 서로를 초대하고 기념품을 교환하면서 국제 문화교류의 의미까지 더해 세계 스카우트잼버리를 앞두고 한국 불교스카우트 대원들과 외국 청소년들이 교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

  한편, 타이완과 말레이시아 등 외국 참가자들은 스키캠프 후 1월 31일부터 2월 3일까지 한국관광과 홈스테이를 실시하여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도 가졌다.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국제스키캠프(사진출처 : 불교스카우트연맹)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