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월선원 동안거는 ‘강남원장’의 권력 확인 쇼다"정의평화불교연대-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 2월7일 상월선원 동안거 해제일 성명서 발표

불자들이 자승 전 총무원장의 천막 안거 행보를 규탄하고 나섰다.

정의평화불교연대와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전 불교개혁행동)는 상월선원 동안거 해제일인 2월 7일에 나란히 자승 전 총무원장이 주도한 상월선원 천막안거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정의평화불교연대는 "상월선원 동안거는 ‘강남원장’의 권력 확인 쇼다" 성명서를 통해 "결단코 불법에 부합하는 수행과 결사라고 할 수 없다. 상월선원 동안거에서 부처님 법대로 살자는 결의나 승가공동체를 복원하겠다는 공심(公心)은 전혀 발견할 수 없었다. 결사는 없고 권력 확인을 위한 쇼만 있었다."라고 하였다.

정의평화불교연대는 또한 "우리는 조계종이 자체 정화 기능을 상실하여 이런 쇼에 대해 올바로 지적하고 바로잡기는커녕 종단 몇몇 인사들이 거짓으로 꾸미고 궤변까지 늘어놓으며 ‘용비어천가’를 부른 것을 지켜보면서 더욱 참담함과 연민을 금할 수 없다. 자승 스님을 비롯한 이번 천막 안거를 실행한 스님들이 이제라도 뿌리부터 참회하고 부처님 법대로 수행하며 봉암사 결사의 한 자락이라도 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 권력 확인 쇼를 갖은 미사여구와 궤변으로 포장한 어용 지식인과 언론인 또한 진리 창달과 진리 탐구의 본연으로 돌아갈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라고 촉구하였다.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도 "자승 전 원장은 수행을 욕되게 하지 말고 수행자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라."성명서에서 "90일 동안 노래하고 춤추는 천막에 앉아서 수행을 한다고 과연 불교가 세상과 가까워질 수 있을까? 씻지도 않고, 묵언을 하며, 하루 한끼만 먹고 참선을 한다고 한국불교 중흥, 신행과 수행문화의 변화가 올 수 있는 것인가?"라고 하고, "동안거 해제후 상월천막에 찾아 온 본사주지, 종회의원들을 챙기러 갈 것인지, 행여 빠질세라 달려온 여야 정치인들에게 스스로의 세를 과시하러 갈 것인지 궁금하다. 만약 이런 행태를 보인다면 수행을 욕되게 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는 이어 "변해야 할 것은 한국불교가 아니라 자승 전 원장이다. 자승 전 원장은 강남원장의 권력을 내려놓아야 한다. 정치권력과의 유착, 패거리문화를 청산해야 한다. 자신을 비판한 스님들과 불자들을 해종이라는 굴레를 씌우고 종단 내에 갈등과 분열, 증오를 유발시킨 행태를 중지해야 한다. 자승 전 원장이 90일 동안 진정으로 수행을 했다면, 수행자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일천만 불교대중 앞에서 그동안의 잘못과 범계행위를 참회해만 그것이 목숨을 건 결사이며, 한국불교중흥을 위한 위법망구의 수행임을 천명한다."라고 촉구하였다.

상월선원 동안거는 ‘강남원장’의 권력 확인 쇼다

 
자승 전 총무원장을 비롯해 성곡, 무연, 호산, 재현, 심우, 진각, 도림, 인산 스님 등이 지난해 11월 11일에 경기도 하남 위례 신도시에 자리잡은 천막인 상월선원에서 동안거에 들어갔다가 오늘(2월 7일) 해제한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의 확산으로 10만 명의 불자를 동원할 해제 법회는 취소했지만, 종정을 비롯하여 조계종, 동국대, 각 사찰의 중요인사들이 운집할 예정이다.

상월선원 동안거는 결단코 불법에 부합하는 수행과 결사라고 할 수 없다. 안거가 우기에 걸어 다니다가 작은 생물들을 죽일 수 있기에 고요히 머물면서 행해진 것이거늘, 숲을 파괴하여 불법 건축물을 짓고 인근 주민들이 여러 차례에 걸쳐 민원을 제기할 정도로 소란스럽게 음악회를 열고 영상재, 수륙재를 지냈다. 『금강경』,「법신비상분(法身非相分)」에서 “형상으로 나를 보면/음성으로 날 구하면/요게 바로 사도(邪道) 행함이니/여래를 볼 수 없다(“若以色見我 以音聲求我 是人行邪道 不能見如來.)”라고 했거늘, 감각의 쾌락을 좇아 수행과 반대의 길을 걸었다. 불에 달군 돌을 입에 물고 용맹정진해도 깨달음에 이르기 어렵거늘, 외호를 빙자해 수행처를 저잣거리 장터로 만들고 어찌 올바른 수행을 할 수 있는 지 의문이다. 그럼에도 어용학자들이 ‘프레임 시프트(frame shift),’ ‘명상(Meditation)과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를 결합한 ‘메디테인먼트(Meditainment)’라는 궤변으로 합리화한 것은 소가 웃을 일이다. 자승 스님을 비롯한 9인의 스님들은 해제하면서, 온갖 사념과 망상, 번뇌를 떨쳐버리고 마음을 한 곳으로 모아 사성제(四聖諦)와 연기의 진리를 올바로 깨달아 번뇌와 분별심이 전혀 없이 청정한 무분별지(無分別智)와 무념무상(無念無想)의 경지에 이르려는 정진을 그동안 과연 몇 시간이나 했는지 돌아볼 일이다.

몇몇 불교계 언론들은 상월선원 안거가 보조지눌의 정혜결사와 성철스님의 봉암사결사를 잇는 중대한 결사라며 연일 상찬하였다. 하지만, 상월선원 동안거에서 부처님 법대로 살자는 결의나 승가공동체를 복원하겠다는 공심(公心)은 전혀 발견할 수 없었다. 자승 스님은 금권선거를 하여 총무원장에 오르고 81%가 지지하는 직선제를 무산시키고 총무원장 재임 기간 동안 당동벌이(黨同伐異)에만 골몰하여 범계를 저지르고 세속의 법을 어겨도 자기편이면 두둔하고 비판하면 아무런 죄를 범하지 않아도 징계를 하고 불교 언론을 탄압하였다. 또한, 적광 스님 폭행의 책임이 있으며 국고보조금 횡령의 의혹이 있으며, 무엇보다도 94년 개혁의 성과인 종회와 총무원, 호계원의 기능을 마비시키고 종단을 사유화하여 조계종을 마구니 소굴로 만든 장본인이다. 그 동안에 3백만 명에 이르는 불자들이 종단을 떠났다. 결사를 한다면 당연히 이에 대해 성찰하고 조계종단의 당간을 다시 세우고 각자도생(各自圖生)하는 승가공동체를 복원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그럼에도 성찰은 전혀 없었고, 동국대와 각 사찰, 조계종에 이르기까지 스님과 불자들을 강제로 동원하여 친견이나 체험을 하도록 이끌었다. 동안거와 수행 자체를 놀이로 희화하여 그동안 해마다 선방에서 진실로 용맹정진한 2천여 수좌스님들을 농락하였다.

상월선원 동안거에 결사는 없고 권력 확인을 위한 쇼만 있었다. 1947년 봉암사 결사는 일생동안 소욕지족(少欲知足)하며 청정하고 화합하는 승가공동체를 회복하자는 운동이었다. ‘부처님 법대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불교의 근본으로 돌아가고자 하였고, 오후불식을 하고 정해진 시간 외에는 눕지 않으며 소작인의 세금과 신도들의 보시에 의존하는 생계를 단호히 청산하고 매일 노동을 하는 등 공주규약(共住規約)을 제정하여 엄격하게 준수하고 간화선 위주의 수행가풍을 조성하였다. 하지만, 상월선원의 결사는 ‘자승 법대로’였고 목욕 안하기, 삭발 안하기 등 율과 경에 맞지 않는 규칙을 정하였고, 야단스럽게 신도와 불자를 동원하고 돈을 모금하였다. 현 총무원장이 아님에도 ‘강남원장’으로서 위세 때문인지 이낙연 전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등 정치인들이 방문하였다. 자승 스님은 변방의 천막에 머물면서 중앙의 종정, 총무원장, 동국대 총장, 각 사찰 주지와 신도, 유력한 정치인들이 직접 자신을 친견하게 하여 위세를 보이고 권력을 확인하고자 한 것이다.

우리는 조계종이 자체 정화 기능을 상실하여 이런 쇼에 대해 올바로 지적하고 바로잡기는커녕 종단이나 동국대의 몇몇 인사들이 거짓으로 꾸미고 궤변까지 늘어놓으며 ‘용비어천가’를 부른 것을 지켜보면서 더욱 참담함과 연민을 금할 수 없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77.4%(1019명)의 불자들이 천막선원 안거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고 찬성하는 사람은 겨우 22.6%(297명)에 지나지 않았다. 일반 대중들도 그 실상을 뻔히 알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자승 스님을 비롯하여 이번 천막 안거를 실행한 스님들이 이제라도 뿌리부터 참회하고 부처님 법대로 수행하며 봉암사 결사의 한 자락이라도 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 권력 확인 쇼를 갖은 미사여구와 궤변으로 포장한 어용 지식인과 언론인 또한 진리 창달과 진리 탐구의 본연으로 돌아갈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

불기 2564(2020)년 2월 7일(금)
정의평화불교연대

[성명서]

 자승 전 원장은 수행을 욕되게 하지 말고 수행자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라.

한국불교중흥을 위해 목숨을 걸고 수행을 한다는 상월선원 결사가 막을 내렸다. 천막에서 씻지도 않고, 묵언을 하며, 하루 한끼만 먹으면서 정진을 하겠다고 서약한 자승 전 원장을 비롯한 9명의 스님들이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자승 전 원장은 상월선원에 들어가기 전에 불교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노래하는 것도, 염불하는 것도 다 용맹정진이고 결사”라고 이야기를 했다. 그러한 지시에 따라 상월선원 앞에서는 앰프와 마이크를 설치하고 노래하고 춤추는 난장판이 벌어졌다.

자승 전 원장은 이런 것이 산중에서 벗어난 저자거리 수행이고, 이러한 시끄러움 속에서 고요함을 찾는 것이 수행자라고 하면서, 세상과 가까워져야 한다는 한국불교의 미래를 이야기했다.

그러나 90일 동안 노래하고 춤추는 천막에 앉아서 수행을 한다고 과연 불교가 세상과 가까워질 수 있을까? 씻지도 않고, 묵언을 하며, 하루 한끼만 먹고 참선을 한다고 한국불교 중흥, 신행과 수행문화의 변화가 올 수 있는 것인가?

자승 전 원장이 변해야 한다고 역설한 종단의 수좌스님들은 고요한(?) 산 속에서 동안거를 마치고 저자거리로 향했다. 그렇다면 저자거리 천막에서 뼛속까지 사무치는 추위를 견디고, 한국불교의 중흥을 위해 되돌아갈 수 없는 배수진을 치고 수행을 했다는 자승 전 원장은 이제 어디로 갈 것인지 묻고 싶다.

상월천막에 찾아 온 본사주지, 종회의원들을 챙기러 갈 것인지, 행여 빠질세라 달려온 황교안 대표, 박원순 시장 등의 정치인들에게 스스로의 세를 과시하러 갈 것인지 궁금하다. 만약 이런 행태를 보인다면 수행을 욕되게 하는 것이다.

변해야 할 것은 한국불교가 아니라 자승 전 원장이다. 자승 전 원장은 현 원장스님의 입에서 핫바지라는 말이 나오게 만든 강남원장의 권력을 내려놓아야 한다. 한국불교의 위상을 추락시킨 정치권력과의 유착, 패거리문화를 청산해야 한다. 자신을 비판한 스님들과 불자들을 해종이라는 굴레를 씌우고 종단 내에 갈등과 분열, 증오를 유발시킨 행태를 중지해야 한다.

자승 전 원장이 90일 동안 진정으로 수행을 했다면, 수행자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일천만 불교대중 앞에서 그동안의 잘못과 범계행위를 참회해야 한다. 그러한 참회야말로 목숨을 건 결사이며, 한국불교중흥을 위한 위법망구의 수행임을 천명한다.

2020년 2월 7일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전 불교개혁행동)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C발아 보걸아 할ㅡㅡ알 2020-02-11 12:55:01

    가찌라도 수행하는 모습 뭐가 그리 배알이 꼴리나 헛소리들 말고. 니들도 어디다 천막 처놓고 그리해봐라 잘하는것도 지랄이니 자승이 그리면 엇때서 다들 이렇게만 살아도 좋겟다 니들처럼 주댕망가지고 나불대지말고   삭제

    • 지나가다 2020-02-09 09:11:48

      불포 기사는 배배 꼬여서 매사부정 저주ㅋ   삭제

      • 절망 2020-02-09 07:55:58

        2017 2018은 적폐청산이 결집했으나 2019-20은 샤이적폐 샤이??들이 전면에 드러난 해였다.
        코로나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천막법당에 모여 "??스님 힘내세요" "??스님 사랑합니다"를 외치고 인증샷을 찍은 수천의 무리들을 보니 그렇다.
        이제 저들은 적폐청산 시대가 가고 범계권력이 대세임을 확인했으니 더더욱 노골적으로 범계행보를 밀어붙일 테세다.
        저들에게 무력하게 당하고 정신승리만 외칠것인가? 아니면 77프로 적폐청산 여론을 어떻게 드러내고 결집시킬 것인가?
        올한해 자정진영의 큰 도전과제이다   삭제

        • 절망 2020-02-08 11:45:10

          이번 상월선원 회향식은 개선장군처럼 천막문을 나서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범계의 승리 영구불멸 범계시대가 열렸음을 선포하는 자리였다. 여론조사에서 상월선원 반대여론이 77:23으로 나왔는데도 23찬성여론은 오프라인에서 기도 염불 합창 트로트로 세를 과시했으나 77반대여론은 오프라인 결집에 실패했고 이는 위와같은 개선장군 행차로 드러났다. 개혁진영은 지난 두차례 비리폭로 구속실패에 이은 상월선원 저지 실패 원인을 철저히 되짚고 곱씹어서 1700년 청정불교가 범계파탄에 이르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와 대응이 필요하다. 더이상 동원대중이라 의미   삭제

          • 청담순호선사 2020-02-08 01:01:48

            이태석신부 다큐를 3번씩이나보며 개종해야하는거 아니냐고 하는 이 얼토당토않은 종자가 총무원장씩이나 지낸 이 현실 단순히 개탄하는것만으로는 절대 안된다. 개종을 농담이라고 할 소리인지 그간 종단 이용해 여기저기 친한척 하고 다니며 거기가 얼마나 똥구석인지 본인이 싸놓고 코를 막으며 인증까지 하시니 얼마나 순진무구하며 또 얼마나 여린심성인지 듣기싫은 소리를 조금만 해도 입막음 못해 안달..저렇게 나약한 종자가 본인있는곳은 진흙탕으로 만들어놓고 혼자 청정하시어 그 얼마나 눈물나는 메디엔터테이너인가 꺼져라 너만 홀로 청순한꼴 역겹다.   삭제

            • 불자 2020-02-07 22:12:20

              개콘보다 더 웃김

              그.조계종에 종정답다   삭제

              • 혜의 2020-02-07 19:17:06

                절에 들어와서 권력도 생겼겠다 돈도 있으니
                머리카락도 길러보고 싶고 수염도 기르고 싶어서 저 짓거리를 했는지도 몰라.
                저들 중에 은처승이 있다면 머리카락 기른 김에 속복입고 자식들에게로 돌아가는 게
                한국불교를 위하는 길이다.
                중넘이 아니면 범법자를 면하기 어려운 넘이 무슨 불교중흥을 한다고 쇼를 하나.
                자승아
                곧 출자재일과 열반재일이 다가온다.
                그간의 범계를 뉘우치고 종로에서 일주일간 대참회 정진을 해봐라.
                그러면 네가 불교를 위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는 중으로 인정할게.   삭제

                • 불교아니고모금쇼 2020-02-07 17:03:12

                  법도 무시하고 불법건축물 지어서 온갖 노래자랑에 트로트에 도때기시장만들어 동안거하는거 처음 봅니다. 시행명령 1억 넘게 나왔던데 빨리 납부하셔야죠   삭제

                  • 여론조사? 2020-02-07 16:37:06

                    여론조사에서 77프로 반대 23프로 찬성 나오면 뭐합니까?
                    77프로들은 오프라인에서 단 한번도 결집하지 못했네요.
                    23프로 찬성들은 매일같이 수백 수천명씩 모여
                    법회 기도 합창 트로트 하며 세를 과시하는데 ㅠㅠ   삭제

                    • 절망 2020-02-07 16:27:07

                      90일동안 그 흔한 반대성명 기자회견 반대집회 하나도 없다가
                      이제 다 끝나는날 재가단체 한곳만 성명서 내는걸로 끝나다니
                      이건 곧 출재가 모두 범계적폐에 맞설 청정개혁 동력이 완전히 사라졌다는 것을 뜻하는 절망적인 상황 아닌가?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