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2020 통일신년음악회 <하나콘서트>열어2월 5일(수) 오후 8시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북한 혁명교향곡 '꽃파는 처녀', <하나콘서트>에서 국내 초연
  •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_불교포커스
  • 승인 2020.02.21 18:14
  • 댓글 0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상임대표:영담스님,윤여두,이일영,최완규)은 2월 5일(수) 오후 8시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제 3회 2020 통일신년음악회 하나콘서트를 열었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2020 통일신년음악회는 통일부와 하나은행이 후원하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뉴스통신사 News1이 주최한 통일신년음악회는 북측 음악을 관현악으로 연주하는 국내 유일의 음악회이다. 

남북정세가 경색된 지금 북측의 관현악단을 초청해 남북 관현악단 합동 음악회를 열 수는 없었지만, 봉오동 및 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기념하여 항일운동을 주제로 한 북한의 혁명 교향곡 ‘꽃파는 처녀’를 통일부의 허가를 받아 국내 초연했다. 총 4장으로 이루어진 ‘꽃파는 처녀’는 1장과 4장의 웅장한 관현악기의 울림과 2장과 3장의 잔잔하게 연주었던 현악기들을 중심으로 관객으로부터 아주 큰 기립 박수를 이끌어 내었다.

또한 북한의 관현악곡 <그네뛰는 처녀> 또한 처음으로 연주되었다. 북한의 창작민요인 <그네뛰는 처녀>를 교향곡 형식으로 편곡해서 관객들에게 전달하였다.

그 외에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는 한반도의 민속음악인 아리랑을 바이올린으로 편곡하여 독주 무대를 선보였다. 바리톤 김학준은 연변의 성악곡인 ‘추억은 하늘’을 경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 아래 독창했다. 또한 김학준은 소프라노 캐슬린 킴과 ‘넬라 판타지아’를 열창해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에도 400여명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후원자들이 걱정을 딛고 통일신년음악회에 참가하였다. 통일신년음악회를 관람하면서 남북교류에는 많은 형태가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정부 주도의 남북협력, 학자들 간의 남북인적교류 뿐만 아니라 예술 영역에서도 남북 민간교류가 가능하며, 예술 영역에서의 교류는 시민들이 남북교류를 피부로 느끼게 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참가한 시민들이 '음악이라는 예술을 통해 서로가 느끼는 아름다움이 다를 바 없구나' 하고 느낀 2020 통일신년음악회였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일상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모든 영역에서 실제적인 남북민간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계속해서 행동하고자 한다. 특히, 후원자분들과 일반 시민들이 평화를 느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2020 통일신년음악회 <하나콘서트>는 평양음악대학 출신으로 북한 음악에 탁월한 조예를 보여주는 박태영 지휘자의 지휘로 경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콘서트를 이끌어 나갔으며, 연변가무단의 바리톤 김학준, 소프라노 캐슬린 킴,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가 협연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