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불교평론 2020년 여름호(통권 82호) 발간특집 기획 '환경재앙,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불교 에세이 〈사색과 성찰〉 12인의 불자의사 기고 의료인의 삷 속 부처님 가르침
  • 불교평론_불교포커스
  • 승인 2020.06.01 16:44
  • 댓글 0
불교평론 2020년 여름호(통권 82호), 368쪽, 만해사상선양실천회 발행, 판매 대행 인북스

불교계간지 불교평론 2020년 여름호(통권 82)호가 나왔다.

2020년 여름호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의 지혜를 모으기 위하여 특집 기획 〈환경재앙,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를 마련하여, 인류의 탐욕으로 빚어진 세계적인 환경 위기에 대한 불교적 대안은 무엇인지, 그 실천 방향을 각계의 전문가들이 진단하였다. 불교 에세이 〈사색과 성찰〉은 12인의 불자 의사들이 집필을 맡아 의료인의 삶 속에 부처님의 가르침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생각하게 한다. 

고전문학 속에서 불교를 만나는 〈불교로 읽는 고전〉은 사서삼경의 하나인 《대학》을 성태용 교수가 분석했다. 문화현상을 불교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문화광장〉은 설치미술가 에를리치의 작품 전시회를 〈경계를 노닐며 불이(不二)를 말하다〉라는 제목으로 방소연 학예연구사가 소개하며, 영화감독 임철희는 〈일본 영화에 숨어 있는 불교의 세계〉라는 제목의 논문을 기고했다. 침체된 불교문학의 새로운 부활을 이끌어가고자 기획된 〈소설〉은 박상률 작가가 5.18 광주항쟁으로 부모를 잃은 한 불우한 소년이 한 스님의 헌신적인 도움으로 어엿한 승려로 성장하는 모습을 그린 〈학스앵〉이 선보인다. 

불교평론은 만해사상선양실천회가 펴내는 불교사상을 현대적 시각으로 해석하고 역사, 정치, 사회 현상을 불교적 시각에서 분석 비판 조명하는 계간지로 한국불교 지성을 대표하는 잡지이다.

목차
권두언
002 불편함을 참을 줄 알아야 한다 / 박병기 

특집 : 환경재앙,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008 환경재앙, 그 원인과 실상 / 반기성
030 환경 · 생태 이론의 전개와 동향 / 신승환
051 국내외 환경단체의 활동과 성과 / 박병상
071 환경문제에 대한 불교의 가르침 / 남궁선
094 한국불교 환경운동의 역사와 미래 / 유정길 
117 환경보전을 위한 실천 방안 / 정성헌 

사색과 성찰 
138 나일론 / 곽재혁
142 정신과 의사와 위빠사나 수행 / 김인호 
146 불교를 만난 유발 하라리 / 신종찬
149 한 줄의 묵언 / 유형준
153 달라이 라마가 건네준 미소 / 이기린 
156 우리는 무식하다 / 이동민 
159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 이희
163 어머니의 기도 / 정경헌
166 하심(下心) / 정명희
170 신라의 호국불교 흔적 / 정준기
173 톨레랑스 / 조수근 
176 묵언수행과 어머니 / 황건 

나의 삶 나의 불교 
184 부처님의 이야기 바다를 헤엄치며 / 신현득 

시집 속의 시 
180 돌아가는 길 · 문정희 / 밑 빠진 독 · 김종철 
경주남산 할매 부처 · 최두석 / 들창코 부처님 · 윤석산 

불교로 읽는 고전 
200 《대학》 / 성태용 

논단 
215 고시조에 나타난 불교적 사유 / 홍성란 

문화광장
239 경계를 노닐며 불이(不二)를 말하다 / 방소연 
253 일본영화에 숨어 있는 불교의 세계 / 임철희 

특별기획 / 현대소설에 나타난 불교 ⑥
270 승려 출신 작가의 1990년대 불교소설 / 유한근 

세계의 불교학자 
288 외젠 뷔흐눕-‘불교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문헌학자 / 심재관
306 스즈키 다이세츠-선(禪)의 등불을 서양에 전하다 / 박인석 

북리뷰 
323 유선경 · 홍창성 지음 《생명과학과 불교는 어떻게 만나는가》 / 마성
330 조기룡 지음 《사찰경영, 부처님 법대로 하면 잘된다》 / 이필원
336 고빈드 찬드라 판데 지음 《불교의 기원》 / 조준호 

소설 
344 학스앵 / 박상률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평론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