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시즌2에서 인사드리겠습니다.불교포커스 뉴스브리핑앤비평 시즌1 마무리 방송

영상중심 뉴스채널로 전환한 불교계 최초 인터넷신문 불교포커스가  잠시 쉬고자합니다.
자승종권의 언론탄압과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유튜브채널로의 전환은 성공적이었지만 후유증 역시 만만치 않았습니다.  불교계 주요 현안을 객관적 시각으로 전달하겠다는 창립정신은 무난히 이어갔지만 새로운 환경에 맞는 인력구조등을 갖추지 못함은 끝내 '잠시 멈춤'이라는 결론도 받아들여야 할 것 같습니다.

[오디오 팟캐스트 바로듣기][유튜브 동영상 바로가기]

긍부정 모두 불교포커스의 몫입니다.

새롭게 인사드릴 시즌2에서는 앞서의 경험을 토대로 '불교계 꼭 필요한 역할'을 다 하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십시오. 건강을 회복하고 재정비하는 기간중에도 꼭 필요한 내용은 비정기적이라도 전해드리겠습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더욱 알찬 내용으로
조만간  찾아 뵙겠습니다.

조계종언론탄압 1688일째 불교포커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주장자 2020-09-13 20:16:29

    역사는 그대를 밝혀줄것입니다. 모든게 감사합니다   삭제

    • 복귀하시면 2020-09-01 07:32:38

      미얀마 스님의 신도 성범계로 한국 초기불교 남방불교계에서 자정운동이 활발히 일어나는데 여기에 대해서도 다뤄주세요   삭제

      • 부처님 2020-07-23 07:34:23

        신휘권대표님 항상응원합니다.불교계의등불이되어주십시요   삭제

        • 부처님 2020-07-21 18:18:21

          신대표님 화이팅하세요 저희는열심히기다리겠습니다   삭제

          • 불자 2020-07-11 09:15:10

            너무 애쓰셨어요. 건강 잘 챙기세요.감사드립니딘   삭제

            • 오등 2020-06-20 21:47:54

              고마해라.
              재미없지?   삭제

              • 대원경지 2020-06-20 00:16:51

                참으로 안타까운 방송을 보았습니다.
                신대표님 건강 속히 회복되시어 다시 뵙길 기원드립니다.
                어두운 불교의 현실에서 분전하시느라 몸을 돌보지 못하신것 같아 뭐라 위로의 말을 드릴 수가 없습니다.   삭제

                • 포커스죽비 2020-06-18 09:48:12

                  직접 칼 쑤시고 총 쏘지만 않았을 뿐, 살생과 다름없는 짓을 일삼은 무자비한 조계종단의 탄압이 결국 포커스를 이리 만들었을까요.

                  폭압을 감행한 자승 이하 무뢰뵈 승려들은 뒤에 숨는것도 모자라 선승 코스프레 영화를 찍고, 소위 재가 종무원이라는 작자들은 나치시절 행정 공무원 마냥 생각없이 시키는대로 탄압에 동조해 왔으니, 그 와중에 포커스가 버틴게 용합니다. 잘 버텨 주었는데 이리 되었으니 안타깝고 슬플 따름입니다.

                  얼른 다시 회복하여 장군죽비 들고 돌아오소서.   삭제

                  • 찐팬 2020-06-17 16:11:47

                    나쁜짓하는 놈들은 잘 먹고 잘 사는데…
                    정의로운척 하는 것들도 그럭저럭 사는데…
                    그래서 말세인가 봅니다
                    힘내세요 라는 말이 미안하네요   삭제

                    • 포커스독자 2020-06-17 10:56:48

                      뉴스브리핑앤비평 나눔의집이 왜 안나오나 해서 혹시 조계종편 아니냐 했는데 그런 일이 잇었네요 ㅠㅠ
                      쾌유를 빌며 다시 만날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