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달기' 행사 열어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 7일 국가유공자 20여집 문패달기
희생과 헌신에 감사와 존경의 문화확산 보급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_불교포커스
  • 승인 2020.07.08 16:47
  • 댓글 0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는 국가유공자 20여집을 방문하여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를 달고 위문품을 전달하였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이사장 도웅스님, 천태종 사회부장)는 7일 남부보훈지청과 함께 서울 서초구에 거주하는 국가유공자 20여명의 자택을 방문하여 코로나예방 위문품을 전달하고,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직접 달아주는 행사를 열었다.

이번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는 나누며하나되기가 6월 호국의 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희생과 헌신에 대하여 감사를 표하며, 국가유공자의 명예를 선양하고자 서울지방보훈청에 코로나19 예방물품을 지원하면서 하반기에 명패달기 사업을 추진하기로 약속하면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들이 나라사랑과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을 제공한 국가유공자들에게 직접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나섰다. 

대학생 서포터즈들은 손 소독제. 구급약품, 알콜 물티슈, 수저셋트, 쌀 등의 위문품을 국가유공자들에게 전달하였으며,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도 직접 달아주면서 당시의 생생한 역사를 듣는 시간도 가졌다.

명패 달기 행사에 동참한 박준혁 학생은 "국가유공자분들께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편히 사시길 기원하면서 작은 선물과 감사한 마음을 전달할수 있어 보람되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명패 달기 행사에 참석한 양동을 국가유공자는 "이렇게 잊지않고 찾아와 유공자로서 명예와 예우를 드높이고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하면서 "오늘 참, 행복한 선물을 받았다"고 하였다. 

김지선 남부보훈지청 주무관은 더운 날씨에도 대학생 서포터즈 학생들이 함께해주어 국가유공자분들께 큰 힘이 되었다고 하면서 앞으로 보훈문화 확산과 친절과 감동의 보훈업무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나누며하나되기 진창호 사무처장은 앞으로도 서울보훈청과의 협업을 통해 국가유공자 선양사업의 일환으로 탱큐 힐링 템플스테이와 DMZ 평화통일 탐방을 코로나 종식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는 국가유공자 20여집을 방문하여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를 달고 위문품을 전달하였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는 국가유공자 20여집을 방문하여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를 달고 위문품을 전달하였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는 국가유공자 20여집을 방문하여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를 달고 위문품을 전달하였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대학생 서포터즈는 국가유공자 20여집을 방문하여 '국가 유공자의 집' 문패를 달고 위문품을 전달하였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