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문화재청, 사찰등 건물문화재 현판·주련·사진 등 기록물 DB구축 목록화건조물문화재(622건) 기록물 목록화로 보존관리 기반 마련
현판·주련·사진자료 등 기록물 4만 2천여건 연말까지 DB 구축 완료
  • 문화재청_불교포커스
  • 승인 2020.07.16 16:25
  • 댓글 0
문화재청 누리집 건조물문화재 DB화 시안(각종 조사서) (사진출처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사찰 등 건조물문화재 기록물 목록을 DB로 구축하여 보존관리 기반에 나선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국보·보물로 지정된 사찰문화재 등 건조물문화재 622건(국보 87건, 보물 535건)에 부속된 기록물 1,485개, 관련된 기록물 4만 579개를 최초로 전수조사해 지난해 12월 수집을 완료했으며, 오는 12월까지는 관련 자료들의 목록화(데이터베이스, DB)를 구축하여 통합적인 보존관리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 부속기록물: 문화재에 부착되어 있거나 새겨져 있는 현판, 주련(柱聯, 그림이나 글귀를 쓰거나 새겨서 기둥에 걸어 두는 물건), 비문, 각자 등의 기록물 
  * 관련기록물: 문화재와 관련된 고문헌, 사진, 도면, 수리기록, 논문 등의 기록물)

  부속기록물은 현판, 주련, 비문, 묵서 등으로, 건조물의 건립 취지, 중수와 변화, 관련 인물의 행적, 종교 의미 등을 담아 기록한 것으로 건물과 함께 오랫동안 전승되어 온 당시의 시대상을 보여주고, 건조물의 인문학적 가치를 증대시키는 소중한 유산이다. 지금까지는 건조물 위주로 보존ㆍ관리되면서 상대적으로 소홀하게 취급된 경향이 있었고, 전문적인 식견이 없는 일반 불자 및 방문자들은 현판이나 주련, 비문 등의 내용도 이해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난해 12월 부속기록물 1,485개(현판 773개, 주련 419개, 비문 159개, 각자 85개, 묵서 49개)의 문양, 바탕색과 글자색 등에 대한 정보 수집을 마쳤으며, 번역작업까지 완료했다. 이는 앞으로의 보존관리에 필요한 기초자료와 국민들이 건조물문화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 활용할 것이다.

  또한, 사진과 공문서, 고문헌, 보고서 등 관련기록물 4만 579개(사진 1만 7,692개, 공문서 1만 6,867개, 보고서 2,093개, 고문헌 1,143개, 기타 2,784개)도 수집하여 통합 이력관리 체계도 같이 구축을 완료했다.

  참고로, 관련기록물도 건축물의 보존ㆍ관리 이력과 학술연구 성과 등을 알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자료지만, 현재 여러 장소에 다양한 형태로 분산되어 있어 체계적인 문화재 보존관리와 활용, 관련 분야 연구에 어려움이 많았다.

  특히, 지난 조사과정에서 부속기록물의 하나인 주련의 누락, 부착 순서의 오류 7건을 확인하였고, 현판과 주련의 색상ㆍ문양ㆍ보존상태 등도 확인하여 목록화하였다. 현판 테두리의 문양은 꽃무늬(화문(花紋))가 30%로 가장 많았으며, 당초문(唐草紋, 식물 덩굴무늬), 칠보문(七寶紋), 단청문양 금문(錦紋) 순으로 많았고, 현판과 주련 모두 바탕색과 글자색은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자를 선호하는 것이 611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러한 결과들은 문화재수리에 기초자료로서, 위치 변경이나 분실, 훼손이 발생할 시에 원형으로 바로잡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

 ( * 칠보문(七寶紋): 존귀하고 고상한 물건을 무늬로 꾸며서 화려하게 문양화 한 것
  * 금문(錦紋): 단청에 쓰이는 문양으로 여러색으로 아름답게 꾸민 갖가지 무늬)

  문화재청은 올해 12월 예정으로 추진되는 사찰 등 건조물문화재의 4만 2천여 건에 이르는 부속기록물과 관련기록물의 목록화(DB)화가 완료되면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 등 온라인에 게재하여 국민의 문화재 이해에 도움을 주는 한편, 관련 연구자들을 위한 학술정보로도 제공해 문화재 보존관리와 학술연구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며, 또한,주요사업인 문화재안내판 개선 작업 등의 기초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또한, 앞으로도 건조물과 그 기록물의 통합적인 보존관리를 위해 문화재수리 기준(문화재수리표준시방서 등)에 부속기록물 관련 규정을 신설하고, 정기조사를 할 때, 부속기록물 조사도 포함하여 필요시에 즉시 수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가로, 주기적으로 기록물을 조사하고 등록하는 등 체계적인 문화재보존관리에 노력하고, 대국민 정보서비스 확대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문화재청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