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코로나19 재확산으로 관광객 출입제한8월 27일부터 코로나19 안정될 때까지 전국 말사에도 정부 방역조치 준수 지침내려
  • 대한불교천태종_불교포커스
  • 승인 2020.08.27 16:03
  • 댓글 0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전경.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최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등 일부 개신교 교회와 이들 교회가 주도한 815 광화문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전국으로 확되되면서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도 관광객 출입금지에 들어갔다.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8월 27일 “천태종은 지난 2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단양 구인사 경내에 관광객들의 출입을 전면금지한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재 확산으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본 종단은 2월에 이어 재차 관광객의 구인사 출입을 제한키로 했다.”고 밝혔다. 

천태종의 총본산 단양 구인사 관광객 출입제한 조치는 지난 2월 대구 신천지발 코로나19 집단확산에 이은 두 번째 관광객 출입제한이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으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한데 따른 자발적 조치이다.

천태종 총무원 총무부는 이번 조치는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당분간 지속되며, 아울러 전국의 지역 말사에도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의 방역조치에 발맞춰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하는 지침을 내렸다.

천태종은 현재 전문 의료진과 함께 구인사 경내로 들어오는 불자들을 대상으로 일일이 체온을 측정하고, 출입명부를 작성하고 있다. 또한 마스크 착용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는 한편 손소독제를 비치해 코로나 19 확산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8월 16일부로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발령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8월 23일 0시를 기해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대한불교천태종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