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신간] 해주스님의 독송·사경본 한문·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
  • 담앤북스_불교포커스
  • 승인 2020.09.14 22:42
  • 댓글 0
독송본 한문,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 해주스님 역, 190 * 260, 양장제본, 담앤북스
사경본 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 해주스님 역, 190 * 260, 노출제본, 담앤북스

동국대학교 명예교수이자 화엄학의 대가 해주 스님(서울 수미정사 주지)이 불자들의 신행을 돕는 화엄경 수행서 2종 '독송본 한문·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담앤북스)'과 '사경본 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담앤북스)'을 펴냈다.

이 책은 해주스님이 주지로 있는 수미정사 불전연구원에서 자체적으로 제작해 출·재가자가 함께 수행해 오던 독송·사경본을 더 많은 불자들과 일반 대중들에게도 소개하여 생사에 자재하고 해탈열반으로 이르는 화엄의 바다로 안내하기 위해 정식 도서 출간을 기획하여 나왔다.

'화엄경' 제 1권부터 제 5권까지에 해당하는 '세주묘엄품'은 총9회에 걸쳐 이루어진 화엄경 법문의 서문에 해당하며, 법문이 펼쳐질 도량, 법을 설할 교주, 법문을 들을 대중이 모여 무량 법문을 펼칠 준비가 갖추어지는 장면이 이어진다. 부처님께서 보리수 아래에서 바른 깨달음을 이루시고 비로자나 법신으로서 미묘한 덕을 나타내며 경의 근원을 선보인다. 또 ‘열 세계 티끌 수’라고 표현되는 법문을 들을 만한 자격을 갖춘 불보살의 모여 부처님의 덕을 찬탄한다.

해주 스님의 '독송본 한문·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은 말 그대로 독송 수행을 위한 책이다. 스스로 보고 읽으며 수행하는 힘을 기르고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화엄경'의 요의를 깨달아 가는 수행서다. 교단에 머물며 화엄학 연구와 수행에 매진해 온 해주 스님이 퇴임 후에도 '화엄경' 독송을 통해 수행하며 스스로를 점검하는 한편 불자들의 화엄 신행 여정을 함께하고자 하는 발원과 정성을 불사에 담았다.

독송본은 한문 원문과 한글 번역을 함께 수록했다. 본문의 왼쪽 면에는 한문 원문을, 오른쪽 면에는 그에 따른 한글 번역을 실었다.

한문 원문의 저본은 고려대장경의 조선시대 인경본이다. 고려대장경이 비교적 이른 시기에 이루어져 후대에 교감(校勘)된 대장경과 이를 연구한 논·소초가 많아 수차례 교감하여 원문에 반영하였다.

서로 다른 내용을 원문에 반영하는 범위와 이체자 문제는 고려대장경 각권의 말미에 교감되어 있는 내용을 기본으로 하고 경문의 전후 내용을 살피면서, 여타 교감본을 참조 하였으며 이체자도 가능한 한 고려대장경의 특징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었다.

한문 원문에 덧붙인 음사와 현토는 저본의 현토에 의거하였으며 번역에 따라 일부 수정하였다.

한글 번역은 기존의 번역본과 강설집을 참고하는 한편 해석과 의견을 달리하는 부분은 그 내용을 더 깊이 천착하여 해주 스님의 해석을 반영했다.

또한  '사경본 한글역 대방광불화엄경'은 말 그대로 사경 수행을 위한 책으로 스스로 읽고 쓰며 수행하는 힘을 기르고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화엄경'의 요의를 깨달아 가는 수행서다. 교단에 머물며 화엄학 연구와 수행에 매진해 온 해주 스님이 퇴임 후에도 '화엄경' 사경을 통해 수행하며 스스로를 점검하는 한편 불자들의 화엄 신행 여정을 함께하고자 하는 발원과 정성을 불사에 담았다.

사경본은 동시에 발간된 독송본에 수록된 한글 번역을 사경의 편의를 위해 편집을 달리하여 간행한 것으로 한글 번역만 수록되었다. 사경을 마치면 한 권의 한글 독송본이 되어 원문 없이 한글 독송만을 원하면 사경본만 갖추어도 된다.

한글 번역은 독송과 사경이라는 책의 역할을 고려하여 읽고 쓰면서 이해하기 쉽도록 가독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추었으며, 글자 크기를 키워 피로도를 줄이고 독송하기 쉽도록 편집하였다.

'화엄경' 첫 번째 품인 '세주묘엄품' 제1권부터 제5권까지 다섯 권 간행을 시작으로 첫걸음을 뗀 해주 스님의 역경 불사는 각 권 순서대로 독송본과 사경본을 동시 제작·발간하며 80권 '화엄경' 전권 출간을 목표로 진행한다.

​저자 수미해주(須彌海住) 스님
호거산 운문사에서 성관 스님을 은사로 출가하여 석암 스님을 계사로 사미니계를, 월하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운문사 전문강원을 거쳐 동학사 전문강원을 졸업한 후 동국대에 입학해 수학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가산지관 스님으로부터 전강을 받았다. 비구님 스님 최초로 동국대 교수가 되었으며, 조계종 제11·12대 중앙종회의원, 동학사승가대학장, 불교학연구회 초대·제2대 회장 등을 역임했다. 20여 권의 저·역서와 60여 편의 논문을 남겼으며, 150여 명의 석·박사 논문지도 제자가 있다. 

현재 대한불교조계종 수미정사 주지로 주석하며 동국대학교 명예교수, 중앙승가대학교 법인이사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담앤북스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