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천태종 나누며 하나되기, 고려인 어린이 윤봉길 기념관, 관문사 전통문화체험 나들이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_불교포커스
  • 승인 2020.11.06 21:31
  • 댓글 0
고려인 어린이들이 윤봉길 기념관을 방문했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천태종 산하 NGO단체인 나누며하나되기 (이사장 도웅 스님, 천태종 사회부장)는 고려인 항일투쟁 100주년 고려인 독립군을 기억하는 의미로 고려인 4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11월 4일 윤봉길의사 기념관과 관문사에서 역사문화탐방, 한국전통문화체험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8만여명의 고려인들중 다수가 한국 국적을 취득하지 못하였으며, 특히 자녀들은 모국어 학습과 학비지원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현실속에서 나누며하나되기는 자라나는 고려인 어린이들에게 우리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한민족의 자부심을 심어주기 위해 이번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나누며하나되기는 특히 2019년부터 안산과 인천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들을 대상으로 우리사회의 일원으로 출발할수 있도록 사회통합, 정서교류 지원 사업과 행복나눔 행사를 진행하는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고려인 어린이들에게 야외 체험활동으로 △ 윤봉길 의사 기념관 △ 관문사 한국전통문화체험 △ 나의꿈 찾기 프로그램 △ 통일티 그리기 △ 어린이 한방교실 순으로 알차게 진행됐다.

윤봉길 기념관에서는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에 목숨을 바쳤던 선조들의 독립운동 이야기를 통해 우리말보다 러시아어가 더 익숙한 고려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나라사랑의 마음을 전달했다.

앞으로 커서 무엇이 될까 고민해 보는 나의꿈 찾기 시간에는 또박또박 자신의 꿈을 발표도 해보고 처음 그려보는 통일 한반도 티셔츠 시간에는 알 듯 모를 듯 나만의 개성있는 티셔츠들이 알록달록 한반도 지도가 만들어졌다. 

행사에 참여한 박엘리나 어린이는 모든 것들이 신기하고 좋았다고 하면서 특히 처음 접하는 어린이 한방침에 무섭기도 하고 겁을 냈는데 머리가 똑똑해지고 키도 쑥쑥 큰다는 한의사 선생님의 말에 대다수의 어린이들이 침을 맞아 보기도 했다. 

나누며하나되기는 고려인 정서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11월 21일 겨울철 김장김치 나눔과 동지팥죽 나눔행사, 청소년 책가방 지원사업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고려인 지원사업 문의 :  나누며하나되기 (02-730-2401) 

고려인 어린이들이 천태종 관문사 대불보전을 참배했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천태종 관문사에서 열린 고려인 어린이 불교교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고려인 어린이들이 윤봉길 기념관에서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고려인 어린이들이 천태종 관문사에서 완성한 통일티를 입어보고 있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고려인 어린이들이 건강보조품을 선물로 받고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출처 :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