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2020 서울국제불교박람회, 11일간 누적 접속자 13만명불교계 최초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한 2020서울국제불교박람회 폐막
  •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_불교포커스
  • 승인 2020.11.16 17:00
  • 댓글 0

11월 5일~15일, 온라인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앱으로 다양한 콘텐츠 선보여
5일~8일에 열린 명상웹컨퍼런스는 매일 접속자수 200명 유지...누적 조회수 5,721회
홈쇼핑 형식 '라이브 커머스' 유튜버 협업 '언박싱' 등 전통문화산업 새 판로 확인
관람객 "시간적, 공간적 제약 극복한 양질의 컨텐츠 계속됐으면" 기대감 높아

2020 서울국제불교박람회 홈페이지 (사진출처 :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

한국 불교사상 최초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11월 15일 누적접속자 13만명을 기록한 가운데 폐막했다. 

'마인드풀 웰니스(MIDNFUL WELLNESS), 마음챙김으로 건강하게 행복하기'를 주제로 11월 5일 개막한 불교박람회는 열흘 동안 160개 업체 및 작가의 상품과 작품, 기획전, 릴레이 강연, 명상웹컨퍼런스, 소셜커머스, 서울릴랙스위크 등의 콘텐츠를 온라인 홈페이지에 공개해 불교문화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제시했다.

올해 불교박람회는 누적 방문자수 13만 명을 기록했다. 기존의 오프라인 불교박람회 연인원이 7만 명 수준이었음을 감안할 때 기대 이상의 파급력을 확인하였다. 박람회 기간 중 홈페이지 가입자 수는 1,081명으로 집계됐다. 불교박람회 관람객의 평균 연령인 50~60대를 아우를 수 있는 간편한 가입시스템을 구축해 낯선 형식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런 성과는 웰니스산업의 성장 트렌드에 맞게 마음산업-명상을 집중조명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그램 구성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이끌어낸 점, 그리고 온라인에 최적화된 시스템구성과 온택트에 맞춘 마케팅도 성공의 요소로 꼽는다. 

'끌어안음'을 주제로 한국불교수행, 남방불교수행, 서구의 마음챙김, 티베트불교수행을 집중적으로 탐구한 명상웹컨퍼런스도 안정적인 운영으로 참가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4일간 총 12명의 연사가 출연한 웹컨퍼런스는 매회 접속자수 200명 이상을 기록했으며, 재방송 누적 시청도 5,721회를 기록하면서 불교수행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수요를 확인했다. 웹컨퍼런스 참가자 이윤희 씨는 "지역이 멀어서 직접 참석하기 어려웠던 명상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진행하여 물리적인 장소와 시간의 구애를 받지 않아 무척 도움이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매일 오전 8시에 공개된 릴레이 강연은 누적 조회수 13,600여 회를 웃돌았다. 강연자의 저서를 주제로 매일 다른 주제와 성격의 인문학 강연을 펼쳤다. 홈쇼핑 개념에 가까운 라이브커머스는 영세하고 침체된 전통불교문화산업의 새로운 판로를 확인했으며, 유명 유튜버와 협업한 언박싱과 작가의 작업과정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벡스포초이스는 온라인으로 접근을 망설였던 전통불교문화산업 종사자들에게 새로운 시도의 문턱을 대폭 낮추는 역할을 했다.

2020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서울릴랙스위크 (사진출처 :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

작년에 이어 진행된 서울릴랙스위크는 온라인 프로그램의 비중을 강화하는 한편 지난해에 비해 참가단체 및 기관을 확대해 눈길을 끌었다. 몸과 마음을 쉬어갈 수 있는 서울 곳곳의 공간 및 프로그램 90여 개를 온.오프라인 가이드맵을 통해 제시했으며, 박람회 기간 중 할인, 제휴 이벤트도 진행되어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올해 릴랙스위크에 참여한 정유연씨는 "요가나 명상 등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마음이 편안해지는 시간과 공간을 접할 수 있게 되어 값진 경험을 했다"며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쳐가는 시기에 주기적으로 이러한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처음 시도된 온라인 불교박람회는 전통문화산업에 대한 대중의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전통문화 및 불교문화산업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향후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존 오프라인 박람회의 경험과 장점을 온라인 콘텐츠에 녹여낸 점은 특히 대중의 찬사와 기대를 이끌어 냈다. 반면 이번 행사에 함께 참여한 업체나 작가들의 판매성과가 만족스럽지 않았던 점은 차후 극복해야할 과제로 남았다. 

불교박람회 사무국은 향후 대면과 비대면의 장점을 모두 살린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박람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교박람회 홈페이지(http://www.bexpo.kr/)는 폐막에도 불구하고 2021년 6월까지 운영한다. 기획전, 산업전, BAF전 등 참가업체와 상품 정보가 제공되며, 릴레이 강연을 비롯한 붓다 스테이지, 서울릴랙스위크 등 다양한 콘텐츠들도 상시 이용할 수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