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문화재청, 사찰문화재 소유‧관리자 등 대상 문화재 안전교육문화재와 함께 생활하는 소유자ㆍ관리자 등 현장ㆍ온라인 교육 병행 시행
  • 문화재청_불교포커스
  • 승인 2021.01.07 17:17
  • 댓글 0

문화재청, 사찰문화재 소유‧관리자 등 대상 문화재 안전교육
문화재와 함께 생활하는 소유자ㆍ관리자 등 현장ㆍ온라인 교육 병행 시행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2020년 한 해 동안 사찰문화재의 소유자‧관리자, 민속마을 주민들과 문화재 안전경비원·돌봄 관계자, 초등학생 어린이 등 2만 4,000여 명을 대상으로 문화재 안전교육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교육은 '문화재보호법' 제14조에 따라 예방관리를 위한 교육차원에서 시행한 것으로, 문화재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교육대상자들의 특성을 고려해 ▲ 사찰문화재 소유자‧관리자 교육(6.4.) ▲ 민속마을 주민 교육(7.1.~11.20.) ▲ 문화재 돌봄 교육(6.15.~11.17.) ▲ 초등학생 어린이 교육(3.2.~12.) 등으로 구분하여 안전교육을 시행하였다. 

특히, 중요목조문화재 150여 곳에 배치한 문화재안전경비원 교육은 상반기(6.29.~7.15.)와 하반기(10.26.~11.6.)로 나누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하였다.

  이번 안전교육의 주요 성과로는 ▲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비대면 교육 시행, ▲ 안전교육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한 프로그램 마련 ▲ 문화재 안전교육을 통한 문화재 소유자‧이용자‧관리자의 초동대응능력 강화 등이다.

  특히, 문화재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히 비대면 교육방식 추가도입을 검토하였고, 교육대상별 문화재 안전교육 동영상을 제작하여 전국 민속마을과 17개 시‧도교육청에 배포하는 등 문화재 안전체계 확보를 위해 노력하였다. 또한, 민속마을의 안전교육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개별 방문교육(전기·가스 등 생활안전‧소화기 사용법 등), 일상 안전점검(경보형 감지기, 노후 멀티탭 교체 등)을 시범 운영해 문화재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하였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문화재 안전교육 대상을 꾸준히 확대하고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여 문화재 재난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특히, 코로나19에 대비한 문화재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하여 안전한 문화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

* 본 저작물은 문화재청에서 2020년 12월 18일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새소식 > 보도/해명 > 문화재청, 올해 2만 4천여 명 대상 문화재 안전교육 (작성자 : 문화재청 안전기준과)'을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에서 무료로 내려받으실 수 있습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문화재청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