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화엄사‧백양사‧선암사 매화, 2월말~3월초 만개문화재청, 사찰 3곳 포함 한국의 4대 매화 개화시기 알려
  • 문화재청_불교포커스
  • 승인 2021.03.10 23:03
  • 댓글 0
백양사 고불매 (사진출처 : 문화재청, 장성군청)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국민이 아름다운 자연유산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화엄사‧백양사‧선암사 등 한국의 4대 매화 개화시기를 알렸다. 

  매화는 매난국죽 중 맨 앞자리를 차지할 만큼 조선 시대 선비들이 가까이한 꽃으로 시‧서‧화 등에도 빠짐없이 등장해왔다. 2007년 문화재청은 오랜 세월 우리 생활‧문화와 함께해온 매화 4곳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한 바 있다. 

 한국 4대 매화는 구례 화엄사 매화(천연기념물 제485호), 장성 백양사 고불매(천연기념물 제486호), 순천 선암사 선암매(천연기념물 제488호), 강릉 오죽헌 율곡매(천연기념물 제484호) 이다.

 구례 화엄사 경내 작은 암자인 길상암 앞에 자리한 구례 화엄사 매화는 인위적으로 가꾸지 않은 자연 상태의 매화다.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장성 백양사 고불매는 부처님의 원래 가르침을 기리자는 뜻으로 결성한 고불총림의 기품을 닮았다하여 고불매라 불리는 홍매화다. 고려 때 중건한 선암사 상량문에 와룡송과 매화관련 기록이 남아있어 매화와 깊은 인연이 있는 순천 선암사 선암매는 무우전과 팔상전 주변 20여 그루의 매화가 조화롭게 활짝 피며 사찰 지붕이 온통 꽃으로 덮이고, 매향으로 산사를 뒤덮는 곳이다. 조선 초기 건축된 강릉 오죽헌 내 자리하고 있는 율곡매는 신사임당과 율곡이 관련된 나무로 알려져 있고, 

  세상이 추위에 떨고 있을 때 홀로 단아한 꽃을 피워내 봄을 알리며, 은은하고 매혹적인 향기로 세상을 향해 품어내고 있는 매화는 문화유산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고운자태를 빛내고 있어 자연유산을 즐기고자 하는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지역별로 다소 차이는 있으나 이들 4곳에서는 오는 2월말부터 3월 초까지 매화의 꽃망울과 만개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나 산사에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자연유산이 일상 속에서 치유와 휴식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통해 체험‧향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백양사 고불매 (사진출처 : 문화재청, 장성군청)
백양사 고불매 (사진출처 : 문화재청, 장성군청)
명승 64호 지리산 화엄사 일원 (사진출처 : 문화재청)
선암사 선암매 (사진출처 : 문화재청)
선암사 선암매 (사진출처 : 문화재청)

* 본 저작물은 문화재청에서 2021년 2월 23일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새소식 > 보도/해명 > 문화재청, 우리나라 4대 매화(천연기념물) 개화시기 안내 (작성자 : 문화재청 
천연기념물과)'를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에서 무료로 내려받으실 수 있습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문화재청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