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문화재청, 경주 천관사지 석등 유물 도난사건 계기 사적 보존관리 개선방안 마련
  • 문화재청_불교포커스
  • 승인 2021.05.14 16:13
  • 댓글 0
경주 천관사지 석등 상대석 및 하대석 노출현황 (사진출처 : 문화재청)

문화재청 신라왕경복원정비사업추진단은 경주 소재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천관사지 경역 정비과정에서 2001년 발굴이후 문화재 보존관리 기준에 따라 복토 후 현장에서 보존하고 있던 석등 상ㆍ하대석이 존재하지 않는 것을 지난 4월 28일 확인하였으며 5월 10일 조속한 유물 회수를 위해 경찰에 수사 의뢰하였다.

이번 천관사지 석등 관련 유물 도난사건을 계기로, 문화재청은 우선 4개 고도(경주, 공주, 부여, 익산)에 위치한 사적지의 전반적인 보존관리 실태조사를 긴급히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분야별 개선방안을 속도감 있게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경비인력의 상주가 어려운 사적지를 효율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폐쇄회로 TV(CCTV) 등 첨단 방재시스템 구축을 적극 확대하는 한편,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중점 추진 중인 '나홀로 문화재 상시관리 및 도난 추적 기술개발(2021~2025)' 등 관련 연구도 촉진하여 더욱 촘촘한 문화재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경주 천관사지 지도 (사진출처 : 문화재청)

 

경주 천관사지 석등 상대석 노출현황 (사진출처 : 문화재청)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문화재청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