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광양 백운산의 불교 문화' 학술세미나국립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 10월 15일(금) 오후 1시 30분부터 전남 광양시 문화예술회관에서
  • 국립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_불교포커스
  • 승인 2021.10.04 16:45
  • 댓글 0

국립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소장 이욱, 이하 남도문화연구소)에서는 10월 15일(금) 오후 1시 30분부터 전남 광양시 문화예술회관에서 '광양 백운산의 불교 문화'라는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백운산에는 신라 말 도선국사가 말년을 보냈던 옥룡사를 비롯하여 근대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찰들이 흥망성쇠를 거듭하여 왔다. '동국여지승람'과 '광양읍지'에서 옥룡사, 운암사, 송천사, 황룡사, 백운사, 개룡사, 성불사, 초천사 등의 사찰명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가운데 백운사만이 조선시대로부터 지속적인 명맥을 유지해온 전통사찰로 지정되었고 그 외의 사찰은 현대에 새로 중창되었다. 그러다보니 백운산의 불교적 위상에 걸맞지 않게 백운산 불교에 대한 연구가 거의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남도문화연구소에서는 백운산 불교의 역사적 위상과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지난 1년간 역사·불서·불상 관련 전문가에 의뢰하여 백운산 불교 연구를 진행하였다. 또한 백운산에서 비교적 이른 시기에 중창된 성불사의 전통사찰 지정 가능성도 함께 연구하였다. 

이번 학술세미나에서는 △ 전근대 광양 백운산 불교의 역사 (순천대 사학과 이종수 교수) △ 조선시대 백운산 간행 불서의 성격 (국민대 박용진 교수) △ 백운산 소재 불상의 문화적 가치 (동국대 유근자 교수) △ 백운산 성불사의 전통사찰 등록 가능성 (호남대 신선혜 교수)를 발표한다.

토론으로는 이계표 전남문화재위원, 홍영기 전남문화재위원(순천대 명예교수), 손성필 조선대 역사문화학과 교수가 나선다.

학술세미나의 연구책임자인 순천대 사학과 이종수 교수는 "백운산 불교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3년 전 백운사 주지로 계시던 스님으로부터 백운사 불상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더 나아가 백운산 불교에 대해 연구해달라는 요청 때문이었다. 그 후 이런저런 사정으로 약속을 지키지 못하다가 이제야 학술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었다."며 "이번 학술세미나를 시작으로 백운산 뿐만 아니라 광양 불교문화에 관한 연구가 한층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문의전화는 061-750-3477.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국립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