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지정 예고통일신라 당간지주의 전형으로 유일한 귀부형 간대석 적용 수법 등 가치 높아
  • 문화재청_불교포커스
  • 승인 2021.10.04 18:17
  • 댓글 0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현재 명칭 - 경북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사진출처 : 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慶州 九黃洞 幢竿支柱)'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예고하였다.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는 분황사 입구 남쪽과 황룡사 사이에 세워진 것으로, ▲ 고대 사찰 가람에서의 당간지주 배치, ▲ 신라 시대 분황사 가람의 규모와 배치, ▲ 황룡사 것으로 보이는 파손된 당간지주가 황룡사지 입구에 자리한 점 등을 고려하면 분황사에서 활용하기 위하여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현재의 문화재명인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지정 예고하였다.

  당간지주는 당(사찰의 입구에 설치되는 깃발로 일종의 불보살의 장엄구이다.)을 걸기 위한 당간(당(깃발)을 걸기위해 높게 세운 기둥)을 고정하는 지지체로 통일신라 초기부터 사찰의 입구에 본격적으로 세워진 조형물이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일제강점기에 촬영된 사진 속 모양과 현재의 모습이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아 그동안 외적인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두 지주 사이에 세웠던 당간은 남아있지 않지만, 조영 기법과 양식이 같은 두 지주와 당간을 받쳤던 귀부(거북 모양으로 만든 비석의 받침돌)형 간대석(당간을 받치기 위해 하부에 받친 석재단)이 원위치로 보이는 곳에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있다. 귀부형의 간대석은 남아있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는 유일한 것이다.

  좌우의 두 당간지주는 같은 조영 기법과 양식, 가공 수법을 보인다. 전체적인 형태는 사각 기둥모양인데, 상부로 올라가면서 조금씩 좁아지고 있다. 정상부는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부드럽게 곡선을 그리도록 가공하였다. 당간지주의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관통하는 원형 간공(지름 15cm)은 상중하 3곳에 마련되어 당간을 고정하도록 하였다. 이처럼 당간지주의 상중하 3곳에 간공을 마련하여 당간을 고정하는 수법은 통일신라의 당간지주에서 많이 적용된 기법이다.

  전체적인 형태와 외관 등이 현재 보물로 지정된 경주 망덕사지 당간지주, 경주 보문사지 당간지주,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 등과 유사성을 보이고 있어 이들 당간지주와 비슷한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은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 경주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중요 사찰의 당간지주와 유사한 조영 기법과 양식을 보이고, ▲ 현존하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 유일하게 귀부형 간대석을 가지고 있으며, ▲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유사 당간지주의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보물 지정예고의 취지를 밝혔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한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에 대하여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현재 명칭 - 경북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사진출처 : 문화재청)

* 본 저작물은 문화재청에서 2021년 9월 28일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새소식 > 보도/해명 >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慶州 芬皇寺 幢竿支柱)' 보물 지정 예고 (작성자 : 문화재청 유형문화재과)'를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에서 무료로 내려받으실 수 있습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문화재청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