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에 국보 반가사유상 2점 함께 전시11월 12일 개관, 건축 공간과 전시가 하나로 새로운 관람 경험
"사유의 방 – 두루 헤아리며 깊은 생각에 잠기는 시간"
  • 국립중앙박물관_불교포커스
  • 승인 2021.11.11 20:14
  • 댓글 0
왼쪽 : 금동반가사유상, 삼국시대 6세기 후반, 국보, 높이 81.5cm, 국립중앙박물관 (유물번호 본관2789), 오른쪽 : 금동반가사유상, 삼국시대 7세기 전반, 국보, 높이 90.8cm 국립중앙박물관(유물번호 덕수3312) (사진출처 : 원오원 아키텍스,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민병찬)은 11월 12일부터 상설전시관 2층에 전시실 '사유의 방'을 개관하고, 대표 소장품인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함께 전시한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오면 반드시 보고 가야하는 대표 소장품이자, 한국문화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관람 동선에서 과감히 벗어나 상설전시관 2층에 439㎡ 규모의 새 전시실을 조성하고, 명칭도 '사유의 방'으로 바꾸었다. '사유'는 새로운 관람 경험을 위한 키워드이다.

  이번 전시의 핵심은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나란히 함께 전시해 감동을 극대화 했다는 점이다. 두 반가사유상을 독립 공간에서 함께 전시하는 일은 매우 드물었다(총 3회, 1986년, 2004년, 2015년). 그러나 앞으로는 언제든지 박물관을 찾아와 마음껏 두 반가사유상을 감상할 수 있게 되었다. 박물관은 전시실을 조성하면서 두 국보의 예술성과 조형미를 온전히 표출하고 관람객이 작품에 몰입할 수 있도록 조명에 심혈을 기울였다. 크기와 모양에 맞춰 정밀하게 대상을 비추는 빛 아래서 반가사유상의 아름다운 미소는 한층 더 돋보인다.

  과거의 반가사유상 전시 방식을 완전히 바꾸어 새롭게 꾸민 전시실은 건축가 최욱(원오원 아키텍스 대표)과의 협업으로 완성되었다. 최욱 건축가는 소극장 크기의 전시 공간에 어둠을 통과하는 진입로, 미세하게 기울어진 전시실 바닥과 벽, 아스라한 반짝임을 주는 천정 등을 구상했다. 현재를 벗어나 다른 차원에 있는 듯한 추상적이고 고요한 분위기 속에서 반가사유상에 집중할 수 있다. 최욱 건축가는 디자인에 대해 “반가사유상의 에너지와 공간이 일체화 된 느낌을 주려고 했다.”라고 하면서, “천년 이상 반가사유상에 누적된 기억들이 조금씩 수면 위로 올라와 미래 세대들을 감동시키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전시실을 조성하는 데 건축가와 협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이 협업은 (사)국립중앙박물관회의 후원으로 성사되었다.

  이와 함께 박물관은 전시실을 관람객이 스스로의 관람 스토리를 만들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전시 콘셉트와 긴밀히 연계된 건축 디자인이 길잡이다. 미디어 아트워크 영상을 설치한 긴 진입로는 어두운 실내에 서서히 익숙해지기 위한 전이(轉移) 공간이다. 전시실로 천천히 걸어 들어가 반가사유상을 마주한 후, 타원형 전시대를 따라 전체 모습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도록 관람객을 이끈다.

  전시품 정보를 적은 설명문을 최소화하고, 설명에 의존하지 않고 직관적으로 감상에 몰입할 있도록 디자인한 전시공간은 색다른 관람 경험을 제공한다.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마음 속 생각과 이야기에 집중하도록 만드는 경험을 박물관은 '사유의 여정'이라 표현했다. 전시를 기획하면서 사유의 방에서 경험하는 '나만의 관람 여정 만들기'를 가장 고심하였다. 외부로부터 주어지는 것이 아닌 자신의 경험을 중시하는 요즘 사회의 분위기에 주목하면서, 관람객과 더욱 친밀히 공감하고 소통하려는 시도이기 때문이다.

'사유의 방'이 보여주는 전시의 메시지는 문화와 예술이 주는 진정한 위로와 치유의 힘이다. 생각하는 능력은 오래전부터 인간의 존재를 나타내는 본질이었고 다양한 예술 작품으로 승화되었다. 그 가운데서도 두 국보 반가사유상은 뛰어난 주조 기술과 풍부한 조형성을 바탕으로 감동을 극대화시킨 기념비적 작품이다. 신비롭고 오묘한 미소는 그 정점을 보여준다. 인간의 희로애락이 녹아 있는 듯한 반가사유상의 미소 앞에서 관람객들은 고요한 휴식과 평안에 잠기며 1,400여년의 시간을 뛰어넘는 감동과 여운을 얻을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민병찬 관장은 "반가사유상은 생로병사와 인간의 본질에 대한 깊은 고민을 상징하는 한편, 깨달음의 경지를 향해 나아간다는 역동적인 의미 또한 가지고 있다. 코로나를 딛고 나아가려는 이때 국민들이 사유의 방에서 지친 마음을 달래고 다시 일어설 힘을 얻게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시의 의의를 밝혔다.    

  사색의 계절 가을을 맞아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며 충전의 시간을 갖길 원한다면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을 방문해 보면 어떨까. 박물관을 방문하기에 앞서 미리 알아두면 좋을 관람정보는 다음과 같다.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새롭게 전시한 '사유의 방'은 상설전시관 2층에 있으며, 연중 무료 관람이다. 고요하고 쾌적한 최적의 관람 경험을 위해, 관람객이 몰리는 경우 동시입장 인원수를 제한할 수도 있다.

  반가사유상 작품해설과 전시 공간 설명은 전시실 벽면 QR코드로 제공된다. QR-리플릿은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에도 게재되어 있어 방문 전후 필요할 때 내려받을 수 있다. 전시실에는 국문과 영, 중, 일어로 인쇄된 설명자료를 비치하였다.

  한편, 국립박물관 문화재단에서는 전시실 개관을 계기로 반가사유상 문화상품을 새로 출시했다. 특히 작년에 선보인 후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반가사유상(국보 제83호) 미니어처에 이어, 또 다른 국보 반가사유상(국보 제78호) 미니어처가 나왔다. 두 종류 모두 따뜻한 파스텔 색조에 세부 표현을 더 정밀하게 하여 완성도를 높였다. 박물관 내 문화상품점과 온라인 문화상품점(museumshop.or.kr)에서 구입할 수 있다. 문화재단은 국립중앙박물관과 협력하여 반가사유상 전시와 함께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실 진입로 (영상 : '순환') (사진출처 : 원오원 아키텍스,국립중앙박물관)
전시실 내부 (사진출처 : 원오원 아키텍스,국립중앙박물관)
전시실 입구 (사진출처 : 원오원 아키텍스,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 내부 전시공간 (사진출처 : 원오원 아키텍스, 국립중앙박물관)

* 본 저작물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21년 11월 11일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소식·참여 > 소식 > 보도 자료 >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 - 두루 헤아리며 깊은 생각에 잠기는 시간" (작성자 : 국립중앙박물관 미래전략담당관)'을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국립중앙박물관, http://www.museum.go.kr' 에서 무료로 내려받으실 수 있습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국립중앙박물관_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