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메일보내기  
법응스님, 불교문화정책 공약 제안
규제법령특위 구성ㆍ불교인물사 연구 등 25개 사업 담아
2012년 04월 02일 (월) 16:40:03 여수령 기자 webmaster@budgate.net

“1700년 역사의 우리 불교와 불교문화를 바르게 인식하기 위해선 정치권이 ‘특정 종교 지원’이라는 편협된 시각을 탈피해 국가적 사업으로서 불교문화정책을 추진해야 한다.”

법응스님(불교사회정책연구소)과 영공스님(불교와정책)이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불교 관련 정책을 정리한 제안서를 펴냈다. 두 스님은 2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2012년 양대 선거에 대한 불교문화정책 공약 제안서’를 공개했다. 제안서에는 그간 불교계 안팎에서 논의됐던 불교문화사업 중 25개 항목을 담았다.

주요 사업으로는 △불교관련 법령정비 특별위원회 상설기구화 △한국불교 역사ㆍ인물사 집대성 및 연구사업 △전국전통사찰 전자지도 정보구축 △국유지 점용 사찰의 토지 불하 △국립공원 등 전국 명산 케이블카 설치 반대  △공직자 종교편향 금지 법제화 등 불교계의 해묵은 숙제들이 제안됐다.

또한 △조계사 일대 정비 및 전통문화거리 조성 △봉은사 중심 서울 강남지역 전통문화 확산 △월정사 환수 문화재 제자리 찾기 △대흥사 서산대사 선양사업 △사찰과 고승 중심 문화탐방 순례길 개척 등 불교를 통한 지역ㆍ문화 발전 견인 방안도 제시했다.

이 밖에 △경주 황룡사 9층목탑 복원 불교계 참여 △남북불교교류 지원 △부산 금정산 관통 ‘금정터널’ 공사 폐기 등 다양한 정책들이 담겼다. 제안서는 각 정당 및 정부 부처에 전달될 예정이다.

법응스님은 “그간 공개 혹은 비공개로 제안된 내용들을 정리한 것으로, 불교계는 물론 정치권이 일부라도 수용해 국익에 보탬이 되고 국민 심성순화에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발간 취지를 밝혔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포커스(http://www.bulgyofocu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뒤로가기 위로가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