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설정 원장 은처자 의혹과 설조스님 단식
도종환 장관 “설조스님 같은 분 계셔야 적폐청산 가능”설조스님과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 모임, 24일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면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8.07.26 18:36
  • 댓글 14
  • 새튼 파슨텍 2018-07-31 15:07:25

    2500억원 전통사찰방재시스템 구축사업
    새튼 파슨택 두곳만 선정하고
    두곳에서만 공사를 해먹도록 하였는데
    자승 스님은
    앙드셨을까요?   삭제

    • 코미디 2018-07-28 01:07:12

      알바 해 드립느다
      한시간 5천원
      하루 3만원   삭제

      • 응원 2018-07-27 13:34:48

        불교닷컴.포커스 응원합니다.힘내세요   삭제

        • 응징 2018-07-27 07:34:50

          정부는하루빨리 범죄자를 구속하라.성폭력이.왠말이고.학력위조가웬말이냐!!   삭제

          • 부처님께 2018-07-27 07:16:44

            비나이다
            비나이다

            현종권을 괴롭히는
            나쁜 세력들이
            다 폭망하게
            해 주시옵소서

            비나이다
            비나이다   삭제

            • 불교신문 2018-07-26 23:16:01

              갱식거사 옹호하고 득수처사 옹호하는
              불교신문 파계신문 말아먹네 부처님법
              기자정신 어디가고 바라이죄 옹호하냐
              파계승려 옹호하는 기자들은 쓰레기다
              갱식득수 밀붙어서 불교정신 욕보이니
              기자들도 반성하고 바라이죄 보도하라
              손바닥으로 막을텐가 썩어빠진 파계승단
              부처님도 대노한다 파게승려 내려와라
              딸아부지 딸만나고 이산가족 상봉하세
              팔십평생 가짜인생 학력위조 공금횡령
              조계종은 치욕이다 바라이죄 묵인하냐
              바라이죄 옹호하는 기자들은 똘마니나
              나쁜짓은 다해놓고 엠비씨탓 타종교탓
              파계승단 옹호하는 불교언론 죄짓는다   삭제

              • 김창우 2018-07-26 22:53:42

                조걔종 스님들이여
                부처님의 혜명을 따르시오

                설조스님과 함쎄하는 시민사회단체분들과
                종교인들은 우리사회에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곳을 뜨거운 가슴으로 편드는 보살님들

                스님들이여 깨어나서 조걔종을 정화하시오
                사회도 알고 행정권승도 알아야
                성불도 가능!!!나무 관새음보살

                설조노장님을 선호념하지 않는
                스님들 조걔종에 취직한 사원승들입니까?   삭제

                • 개혁 2018-07-26 21:42:39

                  정부하는짓거리도답답하네요
                  그러고보면 중들파워가대단해요
                  나도중이라될것 지금이라도받아줄려나모르것네   삭제

                  • 돈앞에 장사없다 2018-07-26 19:59:43

                    수석 방문과 도장관의 이런저런 정황으로 볼 때, 국가는 종교적폐에 관심이 없네요. 실망스럽고 씁쓸하네요.   삭제

                    • 이시대 2018-07-26 19:39:59

                      이시대.스님은.노스님한분뿐이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