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조계종 대토론회_평화통일과 불교①
조회수 : 2,144   |   등록일 : 2011-05-25 18:13:52
“통일기반 조성‧교류 선도적 역할 맡아야”
[동영상] ‘평화‧통일문제와 한국불교’ 대토론회


지난 24일은 대북교류 제한을 골자로 하는 ‘5‧24조처’ 1년을 맞은 날이다. 미국이 대북 대화의 길을 꾸준히 모색하고 북한과 중국 역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을 통해 활로를 찾고 있는 마당에 한국 정부만 기존의 대북 강경방침을 고수하며 오히려 고립되는 형국을 자초하고 있다는 평가다.

조계종 승가교육진흥회가 매월 개최하고 있는 한국불교 중흥을 위한 대토론회 5월 차례는 ‘한반도 평화‧통일문제와 한국불교’를 주제로 열렸다.

토론회에서 발제에 나선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은 평화통일을 실현할 사회문화적 기반을 조성하는데 불교계가 선도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장관은 “남북관계를 풀어감에 있어서 불살생과 비폭력의 정신에 바탕을 둔 평화주의를 제창함과 동시에 이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벌여야 한다”면서 “특히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불교계가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서는 “2008년 현 정부 집권 이후 국민이 전쟁을 걱정해야 하는 시대로 퇴보해 갈등과 긴장이 일상화됐다”면서 “군사주의적 한미동맹의 강화로 인해 동북아 갈등주도의 재연도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무역과 통상이 경제 규모의 30%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인 한국은 한반도의 정세안정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며 “점진적이며 안정적인 통일의 길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이 쏟아졌다.

이 전 장관은 “북한을 두고 ‘경제붕괴와 정권 위기로 침몰직전’이라고 했다가 ‘강력한 북한의 적화야욕을 경계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오락가락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적 대북지원을 정부가 막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북한 주민의 인권문제를 제기하고 북한인권법을 이야기하면서 심각한 기아에 시달리는 북한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막는 모순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모순의 해결을 위해서는 “실패한 정책을 버리는 용기가 현 정부에게 필요하며 남북대화를 통한 남북관계의 정상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학담스님(대승사 주지), 윤여준 평화재단 평화교육원장, 이승환 민족화해범국민협의회 집행위원장이 토론에 참여했으며, 현응스님(교육원장)과 보선스님(중앙종회의장), 도법스님(화쟁위원장), 지홍스님(불광사 회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Back to Top